2020. 12. 03 (목)

복용 약 많은 고령자에 혈압약은 오히려 '역효과'

기사입력 2020-06-17 11:22:29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혈압약을 처방받은 고령자가 복용량을 줄이더라도 증상이 더 악화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영국 옥스포드대학 제임스 셰퍼드 박사는 미국의사협회지를 통해 수축기혈압 150mmHg 이상인 80세 이상 고령자를 대상으로 복용하는 강압제수와 혈압조절의 관련성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고혈압은 심혈관질환의 위험인자로서 강압요법으로 치료한다. 강압치료가 80세 이상에서도 효과적이라 사실은 임상시험을 통해 확인됐다. 반면 복용 약물이 많은 고령자에서는 오히려 해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일상임상에서 강압제를 줄였을 때 안전성과 효과를 검토한 무작위 비교검토는 거의 없는 상황이다. 셰퍼드 박사는 이번에 2종류 이상의 강압제를 복용하는 복수의 만성질환을 가진 80세 이상 고령자를 대상으로 혈압조절 상황, 삶의 질 저하, 부작용 없이 강압제를 줄일 수 있는지 여부를 검토했다.

대상자는 평균 84.8세의 569명으로 남성이 51.5%, 여성이 48.5%였다. 이들을 혈압약을 줄인군(감약군 282명)과 줄이지 않은 군(대조군 287명)으로 무작위 배정하고 12주 후 수축기혈압 150mmHg 이하 달성률 등을 관찰했다.

그 결과 수축기혈압 150mmHg 미만 도달 환자 비율은 감약군에서 86.4%, 대조군에서 87.7%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수축기혈압의 평균 변화량은 대조군 대비 감약군에서 높고 3.4mmHg의 차이를 보였다. 중증 부작용을 한번 이상 경험한 비율은 감약군 4.3%, 대조군 2.4%였다. 삶의 질, 부작용 등에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셰퍼드 박사는 “고혈압을 가진 고령자의 경우 복용 중인 혈압약을 줄여도 수축기혈압 조절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다만 장기적 임상예후를 밝혀내기 위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