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3. 03 (수)

"지하철도 뚫렸다" 고령층 3명 줄줄이 확진

기사입력 2020-06-18 09:45:41기사수정 2020-06-18 09:48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고령층 확진자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빠르게 늘고 있어 치명률 상승이 우려된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지하철 시청역에서 안전요원으로 근무하는 고령자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그동안 내부 공사가 진행 중인 2호선 시청역에서 승객들이 위험지역으로 들어가지 못하도록 하는 일을 해왔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시청역 안전관리요원 확진자 3명 중 경기 부천시 송내동에 거주하는 환자(부천 149번)가 15일 가장 먼저 확진됐다. 그는 12일부터 기침과 근육통 등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았다. 하지만 감염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은 상태다.

경기 안양시 동안구에 사는 81세 남성(안양 52번)은 16일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고 17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안양시는 해당 확진자의 동거 가족 1명에게 자가격리를 지시하고 검사를 받도록 했다. 17일에 확진된 나머지 1명은 경기 성남시 거주자로 알려졌으나, 상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고 있다.

서울지하철 시청역 신규 확진자 발생에 앞서 서울 도봉구 소재 노인요양시설인 성심데이케어센터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대거 나타났다. 총 38명이 이용하는 시설에서 약 일주일 만에 30명 넘게 확진됐는데, 대부분 고령층이다. 이곳에서는 17일 하루에만 10명이 넘게 늘어났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어르신들이 좁은 공간에서 프로그램을 즐기면서 식사나 간식 등을 섭취하시고, 또 그런 요인들이 감염률을 더 높이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양한 모임이나 행사 등을 통해 수도권 집단감염이 언제든 다른 지역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있으니 항상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