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2. 03 (목)

고령층 56%, 폐렴구균 백신 미접종 "코로나 합병증 우려"

기사입력 2020-06-18 10:36:14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65세 이상 고령자 2명 중 1명은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고령자는 폐렴구균감염증과 합병증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가 될 위험이 높다.

보건복지부는 18일 ‘국가예방접종사업 미도입 및 고위험군 성인 백신의 접종률 조사 및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충남대학교 산학연구단 이석구 교수 연구팀이 지난해 7월 15일부터 올해 5월 14일까지 만 65세 이상 1150명(남자 498명·여자 652명)을 대상으로 폐렴구균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이 확인한 결과에 따르면 65세 이상 고령자의 폐렴구균 1차 예방 접종률은 56.2%, 2차(총 2회 접종자만 응답) 예방 접종률은 20.2%로 나타났다. 따라서 65세 이상 고령자의 경우 폐렴구균 예방접종이 시급한 상황이다.

연령별로는 1·2차 접종 모두 75세 이상의 고연령층에서 접종률이 가장 낮았다. 1차 접종률의 경우 65∼69세가 가장 높았으며, 70∼74세, 75세 이상 순이었다. 2차의 경우 70∼74세가 가장 높았다. 이어 65∼69세, 75세 이상 순이었다.

고령층의 폐렴구균 예방접종이 저조한 것은 정보가 부족하고 국가 지원이 미비한 탓으로 보인다. 연구팀은 “폐렴구균 백신 미접종자를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이유를 살펴본 결과 ‘접종의 필요성을 몰라서’라고 답한 사람이 50.6%로 가장 많았다”며 “‘특별한 이유 없이’(20.6%), ‘필요하지만 접종 비용이 많이 들어서’(10.2%)가 그 뒤를 이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폐렴구균으로 발병하는 폐렴은 발열, 오한, 객담을 동반한 기침, 흉통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런 폐렴을 포함한 폐렴구균 침습성 감염으로 인한 사망 위험은 연령이 높을수록 증가한다. 특히 폐렴구균감염증의 합병증으로 코로나19 중증환자가 될 수 있는 만큼 65세 고령층은 예방접종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