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2. 03 (목)

노년기 불청객 '변비', 예방하려면?

기사입력 2020-06-18 13:10:15
  • 인쇄하기

# 나이가 들면서 활동량이 줄어든 김모(69세) 씨는 만성 변비로 인한 불편함을 견디기 힘들어지자 병원을 찾아 복부 엑스레이 검사를 받았다. 검사결과 직장에서 멀리 떨어진 오른쪽 대장까지 분변이 차 있을 정도로 심한 상태였다. 요즘 김 씨는 의사의 조언대로 수분 섭취량을 늘리고 가벼운 운동을 하면서 점차 변비 증상이 회복되고 있다.

변비는 가장 흔한 소화기질환 중 하나다. 특히 노년기에 발생하는 변비는 가볍게 넘길 문제가 아니다. 만성적인 증상으로 이어져 삶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고, 심지어 치매 등의 정신질환까지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노년층의 변비 증상은 어떻게 예방할 수 있을까?

(셔터스톡)
(셔터스톡)

◇물·식이섬유 섭취 늘리고, 가벼운 운동 꾸준히

노년기에 발생하는 변비는 노화로 인해 세포와 장기가 제 기능을 못 하면서 배변이 어려워지는 현상이다. 나이가 들면 치아의 노화로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보다 부드러운 음식을 선호하게 되고, 장의 신경세포가 감소함에 따라 연동운동도 더뎌진다. 또 요실금이나 배뇨 장애 증상이 나타나면 물을 마시는 걸 꺼리게 돼 변비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그렇다고 무작정 변비약을 복용하면 장 내벽이 깎여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따라서 노년기 변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장을 건강하게 유지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사과, 키위, 다시마, 미역, 버섯 등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을 먹고, 수분 섭취를 늘려야 한다. 또한 최대한 가공이 되지 않은 건강한 식자재를 활용한 음식을 먹는 게 좋다. 만약 먹는 것 자체가 어려운 상태라면 식이섬유가 풍부한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유산소운동인 걷기, 조깅, 수영, 줄넘기 등을 통해 면역력을 키우는 것도 추천한다. 다만 노년기에는 관절 척추가 좋지 않아 꾸준히 운동하기 어려울 수 있는데, 이럴 경우 복식호흡, 복부마사지, 장운동을 도와주는 체조 등 간단한 운동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손을 배꼽 아래에 대고 내밀었다 들이밀기를 반복하는 운동은 장에 무리한 힘을 가하지 않고 복근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노년기 변비를 예방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