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4 (금)

[브라보! 투자 인사이트] 타이밍 노리려면 '지금' 준비

기사입력 2020-06-22 08:00:07기사수정 2020-06-22 10:27
  • 인쇄하기

삼성전기 목표주가 상향됐지만 "멀~리 봐야"

지금이 삼성전기 등 스마트폰 부품주에 대한 투자 비중을 점차 늘려야 할 시기라는 분석이 나와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린다. 올 상반기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스마트폰 부품 수요 급감과 봉쇄 영향으로 공급이 제한됐지만, 하반기나 내년에는 정상화될 것이라는 증권가의 분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기 수원사업장.(삼성전기)
▲삼성전기 수원사업장.(삼성전기)

◇실적 회복은, 올 상반기? 내년?

유진투자증권은 삼성전기의 올 상반기 실적 전망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유진투자증권은 삼성전기가 올해 675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전년보다 8.0% 감소한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함께 상반기 실적은 다소 정체되겠으나, 하반기에는 이를 저점으로 부품 공급 사이클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노경탁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인한 일시적인 스마트폰시장 위축으로 실적 둔화가 불가피하지만, 정부 정책 등 하반기 스마트폰에 대한 소비심리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미국과 유럽 등 빅마켓 비중이 높은 삼성전자와 애플의 서플라이체인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삼성전기의 실적 회복을 내년으로 관측하는 증권사도 있다. NH투자증권은 삼성전기의 내년 전략거래선 플래그십 출하량이 전년 대비 31.7%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출하량도 15% 이상 증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화웨이의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제품 경쟁력 악화로 전략거래선의 수혜가 예상된다”며 “최근 인도와 중국의 갈등 심화로 인한 중국 제품 불매운동 확대로 전략거래선의 반사 수혜가 기대되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NH투자증권은 삼성전기의 올해 영업이익을 전년 대비 17.9% 감소한 6023억 원으로 추정했다. 시장 기대치를 소폭 하회하는 수준이지만, 내년에는 전년 대비 42.7% 상승한 8595억 원을 기록하며 본격적인 이익 회복세를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 하반기나 내년의 실적 전망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증권사들은 저마다 삼성전기의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했다. NH투자증권은 삼성전기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16만 원으로 높였다. 유진투자증권도 목표주가를 기존 14만5000원에서 16만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지난 19일 삼성전기 주가는 종가기준 13만500원이다.

노경탁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올 하반기 실적 회복에 따른 예상 주당순이익(EPS)을 기존 7349원에서 7967원으로 늘려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했다”고 말했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목표주가 변경은 내년 영업이익을 5.6% 상향했기 때문”이라며 “목표주가는 내년 장부가 기준 주가순자산비율(PBR) 2배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