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1. 29 (일)

고령층 괴롭히는 '불면증'… 원인은 '노화·소외감'

기사입력 2020-06-24 09:01:53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80세 이상 고령층 5명 가운데 1명은 불면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화로 인한 신체기능 저하와 정서적 소외감 등이 원인인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아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정석훈·울산대학교병원 직업환경의학과 심창선 교수팀이 대규모 인구 기반의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2005~2013년)을 바탕으로 불면증 환자의 연간 신규 발생률과 유병률을 분석한 결과 2013년 기준 고령층의 불면증 유병률이 △60대 10.28% △70대 15.22% △80대 이상 18.21%로 집계됐다.

나머지 연령대별 불면증 유병률은 △20대 1.58% △30대 2.59% △40대 3.74% △50대 6.50%로 나타났다. 60세부터는 10명 중 한 명, 80세 이상은 5명 중 한 명 꼴로, 나이가 많을수록 불면증 환자가 크게 늘었다.

고령층 불면증은 노화와 정서적 소외감이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됐다. 나이가 들면 신체활동이 급격히 줄고 소화기나 호흡기, 근골격계 기능이 저하된다. 반면 소외감이나 불안감 같은 정신적 문제는 늘어난다.

과거에는 불면증이 질환이라는 인식이 부족해 약국에서 약을 사먹는 것으로 치료를 대체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 불면증이 치매와 심혈관질환의 발생 위험을 높일 뿐 아니라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질환으로 알려지면서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는 사례도 많아진 것으로 파악했다.

정석훈 교수는 “불면증을 방치할 경우 기저질환이 악화된다거나 새로운 질환이 발생하는 등 심각한 건강문제를 겪을 수 있다”며 “병원을 방문해 잘못된 수면습관을 교정하고 스트레스와 불안을 제때 해소하는 게 우선이다.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 아래 수면제의 도움을 받아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신경정신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정신의학연구(Psychiatry Investigation)’ 최근호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