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7. 15 (수)

배우 서범석, 베토벤의 열정과 회한을 노래하다

기사입력 2020-06-30 08:00:16기사수정 2020-06-30 08:00
  • 인쇄하기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에서 베토벤을 연기하는 배우 서범석(과수원뮤지컬컴퍼니)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에서 베토벤을 연기하는 배우 서범석(과수원뮤지컬컴퍼니)

2020년,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맞아 다시 돌아온 뮤지컬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 음악적 명성을 누렸지만 청력을 잃고 사랑하는 사람까지 잃으며, 쓸쓸한 말년을 보내야 했던 베토벤. 배우 서범석이 베토벤의 내면을 연기하며 한 인간으로서 그를 헤아리고 다가간다.


Q. 지난해에 이어 이번 공연에 참여하게 된 계기는요?

사실 초연 때도 제안이 왔는데 일정이 안 맞아 못했다가 지난해 공연부터 합류했어요. 저는 뭔가에 강하게 몰입해서 토해내듯 열정적으로 해내는 일들을 좋아하는데, 딱 제 연기 스타일과 맞는 작품이고 역할이라 올해도 함께하게 됐습니다.


Q. 무대 혹은 개인적으로 지난해와 달라진 점이 있나요?

이전 무대에 비해 극 안에서 베토벤의 음악을 녹여내는 작업을 많이 했어요. 그전에는 뮤지컬 음악이 주였다면, 이번엔 베토벤 음악이 많이 나오는 콘셉트로 바뀌었죠. 제 역할 안에서 볼 때는 지난 무대가 베토벤의 열정과 광기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번 무대는 한 인간으로서의 감정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남의 이목에 상관없이 열정적인 삶을 살았던 베토벤의 쓸쓸하고 외로운 뒷모습을 보여주려 노력했습니다.


Q. 이번 무대에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은 무엇인가요?

베토벤 역시 장인정신이 돋보이는 인물이죠. 그동안은 남의 말 듣지 않고 마음대로 산 인물처럼 비춰져왔어요. 그러나 좌절 속에서도 의지를 잃지 않고 불굴의 예술혼을 불태웠던 치열한 삶이 그 이면에 존재했죠. 덕분에 청력을 잃고 난 후 명작이 더 쏟아져 나왔고요. 그런 숭고한 정신을 그리는 동시에 고독한 예술가의 면모를 부각하려 연기에 더 신경을 썼습니다.


Q. 베토벤의 모습 중 가장 공감했던 부분은요?

그의 말년을 그리는 부분에서 삶에 대한 회한을 느끼는 장면이 나옵니다. 그렇게나 열정적으로 산 사람의 뒤안길은 어떨지 보고 싶었는데, 베토벤도 역시 자신의 인생을 돌아보며 후회의 감정을 갖더군요. 그런 모습에 인간미를 느꼈고, 중년을 지난 저도 공감할 부분이 많았어요. 아마 젊은 시절에 이 연기를 했다면 작품이 주는 ‘꿈’에 대한 메시지가 더 와 닿았을지도 모르겠네요.(웃음)


Q. 어떤 이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작품인가요?

현실을 살아가는 사람들, 특히 자기 고집이 센 사람들이 보면 어떨까 싶어요. 우리는 삶아가면서 다른 사람을 상대하고, 부딪히며 때론 상처를 받곤 하잖아요. 조금만 지나고 보면 별거 아닌 일인데도, 그때는 왜 그렇게 고집을 부렸을까 싶기도 하고요. 그런 생각을 해봤던 분들이라면 베토벤에게 자신의 모습을 투영해보면 좋겠어요. 자기만의 세계에 빠져 타인을 배척하면서까지 치열하게 살았던 그의 쓸쓸한 말년을 감상하다 보면, 아마 조금은 내려놓는 연습도 필요하다는 걸 느낄 수 있을 거예요.


▲뮤지컬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 포스터(과수원뮤지컬컴퍼니)
▲뮤지컬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 포스터(과수원뮤지컬컴퍼니)



뮤지컬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


일정 6월 30일~9월 27일

장소 대학로 TOM 1관

연출 추정화

출연 서범석, 김주호, 테이 등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