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7. 15 (수)

퇴행성관절염 치료, 로봇으로 정확도 높인다

기사입력 2020-06-29 13:09:16
  • 인쇄하기

힘찬병원, 로봇 인공관절 수술로 만족도 상승 기대

▲목동힘찬병원 남창현 원장의 로봇 인공관절수술 집도 모습.(힘찬병원)
▲목동힘찬병원 남창현 원장의 로봇 인공관절수술 집도 모습.(힘찬병원)

평균 수명 증가로 인한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둔 상황에서 퇴행성관절염으로 삶의 질이 저하되는 고령층이 늘고 있다. 연골이 닳아 통증을 일으키는 질병인 퇴행성관절염이 심해지면 인공관절술을 고려하기도 한다. 수술을 하지 않으면 관절이 더 망가질 수 있고, 방치하면 관절 병변이 더욱 악화돼 나중에 치료를 받더라도 심한 후유증이 생길 수 있어서다.

이런 상황에서 힘찬병원이 수술 오차를 줄이고 정확도를 한 단계 높인 수술로봇 마코를 도입해 ‘로봇 인공관절 수술’을 본격화한다고 밝혀 관심이 쏠린다. 힘찬병원은 지난 16일 한국스트라이커와 협약식을 진행하고 로봇 인공관절수술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힘찬병원은보다 정밀한 인공관절 수술을 시행할 수 있게 됐다.

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인공관절 수술 성공여부의 관건은 정확도인데, 로봇을 활용한 의료기술은 기존 수술보다 정확도 높은 수술이 가능하다”며 “현재도 환자의 만족도와 수술 예후가 좋지만, 로봇시스템을 통해 1% 오차라도 줄인다면 환자 만족도를 더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공관절수술은 뼈를 절삭한 후 특수 제작된 인공관절을 삽입해 통증을 감소시키고 관절 기능을 회복시켜주는 수술이다. 환자의 뼈와 인공관절의 크기를 고려해 삽입 위치와 각도를 정교하게 설정하고, 절삭면을 최소화한 세밀한 컷팅이 요구되는 수술이다. 높은 숙련도는 물론 정교함과 세밀함에 따라 수술 후 통증 정도나 회복, 운동범위 등 수술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

힘찬병원은 로봇 인공관절 수술 도입으로 수술의 정확성을 더욱 높여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다. 마코로봇은 미국, 영국, 독일, 호주 등 전세계 26개국에서 인공관절 수술에 사용 중이며, 30만 건에 이르는 다양한 임상치료 결과를 보유해 안전한 수술로 평가받고 있다. 일반 인공관절 수술 대비 진보된 기술과 기구를 사용해 효율적으로 수술을 진행한다.

목동힘찬병원 남창현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로봇을 활용한 수술은 일반인공관절 수술 대비 0.5㎜ 범위 내로 수술 오차를 줄일 수 있다”며 “불필요한 손상과 출혈이 줄어들어 환자들의 통증 감소는 물론 빠른 회복과 재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