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9. 28 (월)

코로나19 사망자, 4명 중 1명은 80대 고령층

기사입력 2020-06-30 09:09:37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전체 사망자 4명 중 1명은 80세 고령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확진자의 치명률은 여성보다 남성이 더 높고, 감염 연령층은 20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통계개발원(SRI)이 발간한 통계분석 계간지 ‘KOSTAT 통계플러스 2020 여름호’에 실린 ‘통계로 본 코로나19 발생 추이와 현황’에 따르면 지난 1월 20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중국인이 국내 첫 확진자로 확인된 이후 5월 31일 기준 국내 확진자는 1만1468명이며, 이 가운데 90%가 넘는 1만405명(90.7%)이 격리 해제됐다. 격리 중 확진자는 793명(6.9%), 사망자는 270명(2.4%)으로 집계됐다.

사망자수와 치명률은 고령층으로 갈수록 증가했다. 특히 80세 이상 고령층이 전체 사망자 270명(5월 31일 기준, 6월 28일 기준 282명) 중 절반에 가까운 131명(48.5%)으로 나타났고, 치명률도 26.3%로 매우 높았다. 70대 사망자는 80명으로 치명률은 11%로 떨어졌다.

또 여성보다는 남성의 치명률이 높았다. 전체 확진자 중 여성의 비중이 58.2%로 남성보다 많았지만, 치명률은 남성이 2.98%로 여성(1.90%)에 비해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20대 확진자 수가 3176명으로 전체 30%를 차지했다. 이는 청년층 비중이 높은 신천지 신도 집단감염의 영향으로 보인다. 이어 50대(2039명), 40대(1521명), 60대(1405명), 30대(1292명), 70대(725명), 19세 이하(812명), 80세 이상(498명) 순으로 확진자가 많았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