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4 (금)

노년기 위협하는 치매, 예방과 극복하려면

기사입력 2020-07-02 09:14:48
  • 인쇄하기

우리 사회의 인구구조 고령화로 노년층 인구 비중이 커지면서 치매 환자도 증가하고 있어 예방과 극복을 위한 방법에 대한 관심이 크다.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치매 환자는 2015년 약 63만 명에서 지난해 79만여 명으로 늘었고, 2025년에는 108만 명 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치매 원인의 약 70%를 차지하는 알츠하이머병의 유병률은 나이가 들수록 상승하는 경향을 보인다. 60대 후반의 유병률은 2% 정도인데 70대 후반에는 10%로 크게 오른다.

가족력과 생활습관도 발병 요인이다. 부모형제 중 한 명이 알츠하이머병에 걸렸다면 유병률이 약 3배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이해를 통해 치매를 예방하고 극복하기 위한 방법을 박영호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교수의 도움말로 찾아봤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병원을 찾기 위해 고려할 점들

환자 혼자 병원을 방문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 고령자 혼자 병원에 오면 진단에 어려움을 겪기 쉽다. 본인 스스로 인지저하 정도를 느끼지 못하기 때문에 진료과정에서 충분한 정보를 얻지 못할 수 있다. 따라서 가족이 함께 방문해 자세히 설명해줘야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

숙련된 의료진을 찾아가야 한다. 비전문가는 잘못된 치매 증상의 원인을 진단할 수 있어서다. 다른 질환이 원인일 가능성도 있다는 얘기다. 혈액검사나 뇌 자기공명영상(MRI) 등의 검사결과보다 숙련된 의료진의 병력 청취와 신경학적 검진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경우가 많다.

최신 검사장비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10~20%의 경우 뇌 위축이 발견되지 않는다. 이때 아밀로이드 양전자단층촬영(PET) 검사를 통해 알츠하이머병의 원인물질인 베타-아밀로이드가 뇌에 축적돼 있는지 확인하면 보다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다.

◇규칙적인 운동과 절주 노력해야

아쉽게도 알츠하이머병을 비롯해 치매의 원인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확실한 약은 없다. 치매 예방에 가장 효과적인 것을 고른다면 규칙적인 운동일 것이다. 무리하지 않는 수준의 유산소운동과 근력운동을 꾸준히 하면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술은 한 번에 한두 잔을 넘기지 않는 게 좋다. 술을 많이 마시면 뇌세포가 파괴돼 뇌가 치매에 취약해질 수밖에 없다. 절주 노력은 젊어서부터 실천할수록 좋다. 이미 노년기에 접어들었더라도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건강한 생활습관을 실천해야 치매 극복에 도움이 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