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4 (금)

포스트 코로나시대 산업 알아야 '부'(富) 지킨다

기사입력 2020-07-02 10:38:00
  • 인쇄하기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코로나 시대, 부의 흥망성쇠’ 출간

(셔터스톡)
(셔터스톡)

하나은행 소속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산업구조 변화를 분석한 ‘코로나 시대, 부의 흥망성쇠’(북로그컴퍼니 펴냄) 단행본을 출간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의 연구원들이 집필한 ‘코로나 시대, 부의 흥망성쇠’는 기존에 나온 코로나19 관련 책들과 차별점을 가졌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주요 산업의 구조변화를 분야별로 전망함으로써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산업 지형도가 어떻게 바뀔지에 초점을 맞췄다.

책은 총 4장으로 구성됐으며 먼저 코로나가 불러올 경제 지각변동을 개괄적으로 살펴 본 후 △언택트 기반의 서비스 산업 △명암이 엇갈리고 있는 정보기술(IT)산업과 투자 시장 △코로나19발 타격이 우려되는 전통 산업 등을 세밀하게 분석했다.

이 책은 코로나 이후의 산업구조 변화를 다음과 같이 전망한다.

“코로나19 이후 업종별 회복 속도에는 차이가 있을 것이다. 내수 비중이 높은 서비스업의 회복이 먼저 나타날 것이다. 특히 집에서 먹고 일하고 공부하는 홈코노미가 새로운 소비 행태로 정착될 것이다.”

“언택트 문화의 정착은 정보통신기술(ICT) 발전과 인프라 수요를 촉진할 것이며, 이는 자연스럽게 데이터센터에 대한 수요를 확대시킬 것이다. 반면 한 때 높은 평가를 받았던 공유경제 기업은 위기를 맞을 것이다.”

“코로나19의 팬데믹화로 글로벌 공급망 불확실성을 직접 경험한 기업들은 보다 안정적인 공급체계를 구축하려 노력할 것이다.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은 상위 항공사 위주로 재편될 것이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코로나 시대, 부의 흥망성쇠’가 코로나 이후 산업구조의 변화 그 자체에 관심이 많은 경영진에게도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지만, 산업의 흥망성쇠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개인에게도 많은 생각할 거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한다.

정중호 하나금융경영연구소장은 “코로나19의 유행에 따른 산업분석 보고서를 기반으로 단행본을 출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및 산업 구조변화에 대한 분석 보고서를 지속적으로 발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