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3. 03 (수)

노년층 정신질환 10분 만에 선별 가능

기사입력 2020-07-08 10:49:37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노년층에게 흔히 나타나는 4가지 정신건강질환을 약 10분 만에 선별할 수 있는 ‘초간단 선별척도’가 개발돼 눈길을 끈다.

최근 아주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홍창형·손상준 교수, 노현웅 임상강사 연구팀은 노년층에서 흔한 치매, 우울증, 불면증, 화병 총 4개 질환을 한 번에 선별할 수 있는 ‘초간단 선별척도’(BS4MI-Elderly)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이 이번에 개발한 초간단 선별척도는 치매, 우울증, 불면증, 화병 증상에 대해 각 3문항씩, 그리고 질환의 경과와 기간에 대한 질문 2개를 추가해 총 14개 문항으로 구성됐다. 검사시간은 기존 검사들에 비해 약 4분의 1로 줄었지만, 선별 정확도는 우수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노년층 정신건강질환의 특징 중 하나는 치매와 우울증, 화병과 불면증 등 2개 이상의 정신건강질환이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검사 시 어떤 척도가 가장 적절한지 선택이 어려웠다. 또 2개 이상 질환이 의심돼 여러 척도를 시행할 경우 고령 환자들이 긴 검사시간을 힘들어하고, 집중도도 떨어져 오히려 정확도가 떨어지는 경향이 있었다.

연구팀은 오랜 기간 고령 환자들을 진료하면서 이런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새로운 척도의 필요성을 느꼈으며, 지난 12년 동안 수원시 지역사회에서 노인정신건강센터를 운영하며 얻은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새로운 검사법을 내놓았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단순히 검사 시행에 그치지 않고, 검사 결과에 따라 △정상군(그린 라이트) △고위험군(옐로 라이트) △질환군(레드 라이트) 총 3개 군으로 분류해 실제 지역사회 노인정신건강사업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 가운데 증상이 가장 심한 ‘질환군’에 속하는 어르신은 추가 면담을 실시해 보다 정확하게 상태를 확인 후 필요한 경우 병원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연계하는 정신건강질환 관리를 위한 시스템을 마련했다.

노현웅 임상강사는 “이번에 개발한 초간단 선별척도는 ‘건망증으로 냄비를 10회 이상 태우거나, 비밀번호를 10회 이상 잊어버림’처럼 쉽게 답할 수 있는 내용과 최소한의 문항수로 구성해 어르신들이 검사를 쉽게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