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3. 03 (수)

[브라보! 투자 인사이트] 드디어 주목받는 '저평가' 매력

기사입력 2020-07-10 11:06:45기사수정 2020-07-10 13:56
  • 인쇄하기

종근당, 올해 영업이익 1000억 돌파 예상

종근당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하는 상황에서도 매출 성장과 효율적 비용 집행으로 수익성 개선을 이루고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종근당은 그동안 신약 모멘텀 부재로 상위 제약사 대비 밸류에이션 할인을 받아왔는데, 신약 성과가 나온다면 탄력적인 주가 상승이 기대된다.

▲종근당.
▲종근당.

◇시장 예상치 크게 넘어서는 실적 기대

키움증권은 종근당의 올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한 3289억 원, 영업이익이 63% 성장한 310억 원을 달성할 것으로 추정했다. 시장 기대치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2%, 67% 상회하는 수준이다. 하나금융투자 역시 종근당의 2분기 매출액을 전년 대비 15% 늘어난 3074억 원, 영업이익을 50% 정도 증가한 286억 원 전망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의 영향과 큰 관계없이 기존 제품들이 지속 성장하고, 도입 상품인 아토젯, 케이캡, 프리베나, 큐시미아 등도 빠르게 비중을 늘린 결과로 짐작된다. 특히 하나금융투자는 케이캡이 전년 대비 170% 성장하며 150억 원에 가까운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케이캡은 연간 600억 원 규모의 블록버스터급 품목으로의 성장할 전망이다.

또한 키움증권은 상품 매출의 신제품 효과로 원가율을 전년 동기 대비 2.5%포인트 상승한 64.4%로 내다봤는데, 코로나19가 유행하는 상황에서 효율적인 영업활동으로 비용을 줄여 이를 상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도 연구개발비를 전년 동기 대비 1% 감소한 239억 원으로 추정하며,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를 크게 상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로나19가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계속 확산세를 유지하면서, 종근당의 대면 위주의 공격적인 마케팅은 2분기에도 지연되는 상황”이라며 “이로 인해 마케팅비가 포함된 광고선전비가 전년 대비 40% 정도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이런 비용 감소로 종근당은 2분기 역시 1분기와 마찬가지로 이익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1~2분기에 크게 증가한 실적으로 올해 연간 종근당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약 28% 증가한 1000억 원 달성이 기대된다.

키움증권은 종근당이 코로나19로 인한 효율적인 영업활동 등으로 수익성을 개선하면서 올해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7% 성장한 1조3730억 원, 영업이익이 48% 증가한 1142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허혜민 연구원은 “현재 주목할 만한 연구개발(R&D) 파이프라인으로 이중항암항체 바이오신약 CKD-702(EGFRx cMet)가 1상 중이고, 내년 미국임상종양학회(ASCO) 발표가 예상된다”며 “얀센 1상 중인 JNJ-372 대비 더 높은 안전성을 보여준다면 아스트라제네카의 타그리소등과 병용 니즈를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키움증권은 종근당의 12개월 포워드 주당순이익(EPS) 기간 변경 및 상위 제약사 타깃 주가수익비율(PER)이 상향된 점 적용해 목표주가를 기존 12만 원에서 19만 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하나금융투자 역시 종근당에 대한 투자의견을 18만 원으로 높였다. 종근당의 주가는 전 거래일인 지난 9일 종가기준으로 11만8500원이다.

선민정 연구원은 “종근당의 주요 품목인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과 같은 만성질환 치료제는 필수 소비재로 톱라인 성장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수혜주로 올해 사상 최대 실적 달성이 예상되고, 그동안 부진했던 R&D 성과도 가시화되면서 올해 주가의 꾸준한 우상향을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