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4 (금)

신중년의 슬기로운 경력생활, '디지털플랫폼' 노려라

기사입력 2020-07-13 10:38:11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마주한 50~60대 신중년이 경력을 이어나가려면 디지털 플랫폼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고용정보원은 최근 ‘4차 산업혁명을 향한 신중년의 도전’에서 4차 산업혁명시대 신중년의 경력설계 방향으로 플랫폼 활용을 제시했다.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기술이 진보하면서 온라인플랫폼서비스가 확산돼 일하는 방식과 고용 형태가 빠르게 변화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고용 형태도 플랫폼 근로자, 프리랜서, 프로슈머 등으로 다양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한국고용정보원은 신중년의 플랫폼 활용 방향으로 재능공유플랫폼을 이용하는 전문 프리랜서를 제시했다. 미국의 경우 디자인, 정보기술(IT) 개발, 번역 등 디지털 노마드형업무를 수행하는 프리랜서는 전체 노동자의 35%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직접 고용보다는 분야별 전문가가 등록된 플랫폼을 통해 고용 문제를 해결하는 현상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신중년이 전문분야 재능을 공유함으로써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국고용정보원은 분야별 전문가와 고객을 연결해주는 웹사이트, 재능 강의 플랫폼 등 신중년가 활용 가능한 프리랜서 재능마켓도 소개했다. 신중년이 디지털 전환기에 대비하려면 현업 전문성 강화와 데이터의 활용 및 관리 역량 향상을 위한 재교육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내다봤다.

최기성 한국고용정보원 미래직업연구팀 연구위원은 “신중년 가운데 상당수는 고학력·고숙련을 갖춘 전문인력임에도 저임금 및 저숙련 일자리에 재취업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이외에도 개인의 건강과 자산에 따라 다양한 경력을 설계하도록 진로(프리랜서, 창업, 창직 등) 정보제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 연구위원은 “신중년의 경우 4차 산업혁명으로 일자리가 없어진다는 걱정과 두려움이 클 수 있다”며 “하지만 플랫폼을 통해 새로운 기회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한 정보탐색이 필수”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