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3. 03 (수)

[브라보! 투자 인사이트] 시작되는 '성장 스토리'

기사입력 2020-07-20 08:00:18
  • 인쇄하기

CJ제일제당,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서도 실적 기대

음식료업종의 외형성장 요건을 두루 갖춘 CJ제일제당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올해 국내 가공식품부분 수익성과 재무건전성 개선뿐 아니라, 해외시장에서도 고성장이 본격화될 전망이 나오고 있어서다.

▲CJ제일제당(CJ제일제당)
▲CJ제일제당(CJ제일제당)

◇시장 기대치 부합하는 2분기 실적

이베스트투자증권은 CJ제일제당의 올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6조1246억 원, 영업이익이 60.6% 성장한 2815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또 대신증권 역시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7% 늘어난 5조8809억 원, 영업이익은 45% 증가한 2533억 원으로 내다봤다. 두 증권사 모두 CJ제일제당의 2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에 부합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이 분석한 리포트에 따르면 국내 가공식품 내 가정간편식(HMR)시장은 매년 15%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CJ제일제당의 HMR사업은 전체 시장 성장 속도를 소폭 상회할 것으로 추정했다. 앞서 4~5월 국내 HMR 및 간편식 하위 카테고리를 살펴보면 국탕찌개, 냉동레디밀이 30%대 성장, 죽이 20%대 성장하는 등 전 분기 16% 성장 기조가 확대 지속되고 있어서다.

소재·소재성 식품은 높은 B2B 비중 및 매출 감소로 2분기에 부침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고정비 부담은 제한적인 부분은 긍정적으로 판단했다. 가공식품 내 소재성 식품(장류, 조미료) 역시 배달 수요 및 소포장 등의 B2C 수요로 어느 정도 선회하며 매출 방어를 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글로벌 식품이 주력 지역인 미국, 중국에서 두드러진 성장을 보이는 점에 주목했다. 슈완스는 피자에서 2위, 파이·아시안에피타이저에서 1위 카테고리를 유지하는 상황이다. 이 중 에피타이저류는 북미지역 에스닉푸드 관심 상승과 함께 이후에도 계속해서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시장의 경우 기존에 매출 비중이 작았으나 최근 프리미엄 식당 등이 커지고, 징둥닷컴에서 만두 교자 1등을 차지하는 등 주력 제품의 성장을 확인했다. 글로벌시장 전체적으로 B2C 채널 확장이 매출 성장의 한 축을 차지하는 트렌드가 명확하게 보인다는 설명이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분기 해외 매출 비중을 약 60%으로 파악했다. 1분기에는 57%였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CJ제일제당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업종 내 최선호주로 지목했다. 이와 함께 목표주가는 50만 원으로 상향조정했다. NH투자증권도 투자의견 ‘매수’와 업종 내 최선호주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국내 가공식품 동종업체 밸류에이션 상승에 따라 50만 원으로 상향했다. CJ제일제당의 전 거래일인 지난 17일 주가는 종가기준 38만 원이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CJ제일제당에 대해 “음식료업체들의 중장기 성장동력인 △해외 시장에서의 고성장(미국, 중국, 베트남 등) △메가히트 제품(비비고 브랜드) △가정간편식 매출 증가 등을 고루 갖춘 독보적 음식료 업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