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3 (목)

[브라보! 투자 인사이트] 더 나쁠 순 없다 "지금이 적기"

기사입력 2020-07-27 08:00:03
  • 인쇄하기

신세계, 포스트 코로나 기대감 '이제부터' 반영

신세계는 2분기에도 면세점 실적 부진이 계속될 전망이다. 하지만 하반기에는 백화점의 양호한 업황이 예상되고, 면세점의 추가적 가치 하락 가능성도 제한적이라 투자 매력이 살아나는 분위기다. 이제부터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의 기대감이 주가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백화점.(신세계)
▲신세계백화점.(신세계)

◇2분기 바닥 찍고 회복세 전환 기대

NH투자증권은 신세계의 올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8% 감소한 1조853억 원, 영업이익이 93% 줄어든 48억 원을 기록하며 시장 기대치를 하회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 가운데 백화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 감소한 3538억 원, 영업이익은 15% 줄어든 279억 원으로 예상했다.

KTB투자증권은 신세계의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6% 줄어든 1조1188억 원, 영업이익은 96% 감소한 29억 원으로 내다봤다. 백화점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 줄어든 3601억 원, 영업이익은 35% 감소한 214억 원으로 추정했다.

다만 백화점은 명품과 가전 카테고리 중심으로 매출이 빠르게 회복 중이다. 저마진 카테고리의 강세로 수익성이 하락할 수 있겠으나, 판관비 효율화로 상당 부분 방어할 것으로 예상된다.

2분기 면세점 매출액의 경우 NH투자증권은 전년 동기 대비 48% 감소한 4001억 원으로 전망했다. 또한 영업손실 320억 원을 내며 적자전환할 것으로 추정했다. KTB투자증권은 51% 줄어든 3794억 원의 매출액과 321억 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면세점은 인천공항 임대료 할인으로 600억 원의 비용이 줄겠으나, 2분기 공항 영업 상황이 더욱 악화돼 실적 개선이 어려울 전망이다. 또한 기타 연결자회사의 경우도 코로나19로 인해 대체적으로 부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까사미아는 주거 관련 소비의 증가로 매출 성장이 두드러질 전망이다.

NH투자증권은 신세계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 27만 원을 제시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면세점의 영업 부진 지속을 감안해 올해와 내년 예상 주당순이익(EPS)을 각각 –59%, -48%로 조정했다”며 “다만 면세업은 현 시점에서 가치산정이 어렵기 때문에 부문별가치합산(SOTP) 밸류에이션 시 사업이 정상화되는 2022년 예상 실적에 연 할인율 10%를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KTB투자증권은 신세계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8만 원을 내놓았다. 배송이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목표주가는 SOTP 방식으로 산출했고, 영업 가치 중 백화점에는 12개월 예상 주가수익비율(PER) 12배(유통업 평균), 면세점에서는 내년 PER 16배(유통업 평균에 30% 할증)를 적용했다”고 말했다. 신세계 주가는 지난 24일 종가기준 20만8000원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