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3 (목)

[브라보! 투자 인사이트] 코로나19 이후 성장성 '주목'

기사입력 2020-07-29 08:00:04
  • 인쇄하기

포스코케미칼, 2분기 바닥 찍고 3분기 실적 개선 기대

포스코케미칼이 올 2분기 부진한 성적표를 내놨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성장주로서 매력이 여전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오히려 2분기를 바닥으로 3분기부터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는 관측이 흘러나오는 상황. 포스코케미칼의 3분기를 장식할 긍정적 요인은 무엇일까.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생산설비.(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생산설비.(포스코케미칼)

◇숨 고르는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의 올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 감소한 3402억 원, 영업이익은 76% 줄어든 41억 원을 기록했으나, 시장의 낮아진 기대치에는 부합했다.

포스코케미칼의 2분기 실적이 부진했던 요인을 살펴보면, 먼저 코로나19 확산 이후 철강 수요 감소와 이에 따른 모기업 포스코(POSCO)의 감산으로 기존 사업부(내화물, 생석회) 판매량이 줄었고, 유가 약세로 판매가격이 하락한 영향을 들 수 있다.

또한 양극재 재고자산 평가손실 외에 2차전지업체들의 보유한 재고 소진으로 양극재와 음극재의 매출이 당초 기대보다 늘어나지 않았던 점도 실적의 발목을 잡은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올 3분기부터 양극재와 음극재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개선될 것으로 보이고, 중기적으로 2차전지의 성장이 유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종형 키움증권 연구원은 “개보수로 인해 지난 2월부터 가동이 중단된 포스코의 광양3고로가 지난 10일 재가동에 들어갔고, 주 수요처인 자동차 생산량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포스코의 조강 생산량도 3분기부터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포스코케미칼의 철강 지원사업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또 이종형 연구원은 “2차전지소재사업도 국내외 경기회복과 주 고객사인 LG화학의 폴란드공장 수율 상승으로 2분기에 주춤했던 성장세가 재개되면서 하반기 수익성이 기대된다”며 “자회사 피엠씨텍은 침상고크스 가격 하락으로 턴어라운드가 지연되고 있지만 하반기는 출하량 회복과 함께 적자폭도 상반기보다 축소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키움증권은 포스코케미칼의 경우 밸류에이션 부담은 있지만 중장기 성장성 관점에서 접근이 유효하다며 목표주가를 8만7000원으로 제시했다. 현대차증권은 결과적으로 전기차의 수요 성장이 예상보다 앞당겨질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목표주가 9만 원을 내놓았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