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8. 13 (목)

또 하나의 황혼 버킷리스트 달성

기사입력 2020-07-30 08:00:22기사수정 2020-07-30 08:00
  • 인쇄하기

'브로드웨이 42번가' 배우 임하룡

데뷔 42년 차 코미디언이자 배우로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임하룡이 이번엔 뮤지컬 무대를 통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화려한 군무가 돋보이는 ‘브로드웨이 42번가’의 순진무구한 사랑꾼 ‘애브너 딜런’을 연기하며, 그는 황혼의 버킷리스트를 또 하나 이뤘다. 언제나 웃음을 주는 연기자로 대중과 만나겠다는 그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Q. 17년 만에 서는 뮤지컬 무대인데요. 소감이 어떤가요?

3년 전에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로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습니다. 그림을 그리며 그 마음을 달래기도 했죠. 이번에 뮤지컬 제의가 들어와 마음을 다잡았고, 역할에 몰입하며 활력을 되찾기 시작했어요. 뮤지컬 무대에 다시 서는 게 황혼의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는데, 그걸 이루니 아주 뿌듯하고 기분이 좋네요.


Q. 애브너 딜런은 어떤 캐릭터인가요?

주인공은 아니지만 꽤 중요한 인물이라고 생각해요. 공연을 좌지우지하는 역할이거든요. 한 여자를 위해 (극중)공연에 어마어마한 돈을 투자하고, 나중에는 자신도 무대의 매력에 빠지게 되죠. 외형적으로 묘사하면, 돈 많고 배 나온 전형적인 옛날 부자 스타일이랄까? 그래서 요즘 내가 캐릭터 때문에 뱃살을 못 빼고 있죠.(웃음) 솔로 무대가 별로 없고 앙상블 위주라 조금 아쉽긴 하지만 앞으로 더 연습해서 기량을 펼칠 날이 있으리라 생각해요.


Q. 뮤지컬 무대가 주는 매력은 무엇인가요?

최근에 KBS2 ‘개그콘서트’도 없어져서 아쉬운데, 어찌 보면 뮤지컬이 그런 공개 무대의 성격과 닮은 것 같아요. 춤과 노래와 연기가 어우러지고, 그날그날 관객들과 호흡하며 즉흥적인 상황도 벌어지죠. 이번에 뮤지컬을 해보니 오랜만에 개그 무대에 서는 기분이 들더군요. 그게 영화나 드라마와는 다른 매력인 듯해요.


Q. 또 다른 황혼의 버킷리스트가 있다면요?

옛날부터 생각해온 게 있어요. 한때 KBS2 ‘유머 일번지’에서 제가 연기했던 ‘추억의 책가방’이나 ‘도시의 천사들’을 코미디 뮤지컬 스타일로 무대에 올려보고 싶어요. 이전에 ‘청춘을 돌려다오’는 제가 아이디어를 내서 그렇게 선보인 적이 있어요. 또 ‘지붕 위의 바이올린’처럼 나이 든 사람에게도 큰 배역이 주어지는 작품이 있다면 도전해보고 싶습니다.


Q. 앞으로의 연기 인생은 어떻게 그리고 계신지요?

내년에 칠십이니까, 한 삼십 년 또 준비해야겠네요. 백세시대잖아요.(웃음) 특별한 계획이랄 건 없고, 장르와 관계없이 언제나 웃음을 선사하는 연기자로 남고 싶어요. 코미디언과 배우로서 그동안 큰 사랑을 받아온 만큼, 남은 생도 이 길에서 대중에게 웃음을 주는 일에 주력하려 합니다.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일정 8월 23일까지

장소 샤롯데씨어터

연출 박인선 출연 임하룡, 송일국, 최정원, 전수경 등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