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9. 21 (월)

일어설 때 현기증 느끼면 "치매 위험 높다"

기사입력 2020-08-10 09:18:12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앉아 있다가 일어설 때 현기증이 나타나는 기립성 저혈압 고령자는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UC 샌프란시스코) 로리 루치 교수팀은 최근 미국시경학회 학술지 ‘신경학’(Neurology)에서 고령층을 대상으로 기립성 저혈압과 치매 발생의 연관성을 12년 동안 추적조사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기립성 저혈압은 앉아 있다가 일어설 때 혈압이 갑자기 떨어지는 증상으로 현기증, 어지러움 등이 동반된다. 이 연구에서는 일어날 때 혈압이 15㎜Hg 이상 떨어지는 수축기 기립성 저혈압이 있을 경우 치매 위험이 37%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확장기 혈압이나 전체 혈압만 떨어지는 경우는 치매 위험이 커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고령층 2131명(평균연령 73세)을 대상으로 12년간 혈압과 치매 발생 여부를 추적 조사했다. 연구를 시작할 때 기립성 저혈압이 있는 사람은 전체의 15%였다. 9%가 수축기 기립성 저혈압, 6%가 확장기 기립성 저혈압이었다.

전체 조사 대상자 중 추적조사 중 462명(22%)이 치매에 걸렸다. 수축기 기립성 저혈압이 있는 사람 192명 중 50명(26.0%), 나머지 1939명 중에서는 412명(21.2%)이 치매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 측정 때마다 수축기 혈압치의 변화가 큰 사람은 변화가 적은 사람보다 치매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축기 혈압 변화 폭에 따라 조사 대상자를 세 그룹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 변화가 가장 큰 그룹에서는 24%가 치매에 걸린 반면 변화가 가장 작은 그룹에서는 19%가 치매에 걸렸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