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3. 03 (수)

인공관절 수술 시 통증, 로봇이 줄여준다

기사입력 2020-08-19 09:07:39
  • 인쇄하기

건강한 무릎을 평생 유지하는 것은 모든 이의 바람에 그칠까. 관절 뼈 사이에서 완충 역할을 하는 연골은 사용할수록 닳는 소모품이다. 연골의 마모가 지속되고, 관절 사이 간격이 좁아지면 퇴행성 관절염이 발생하고, 말기에는 인공관절 수술이 불가피하다. 최근 방송에 출연한 이수찬 힘찬병원 대표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이 무릎 통증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최신 수술법인 로봇 인공관절 수술에 대해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로봇 인공관절 수술

관절염 말기 환자에게 최후의 수단으로 시행되는 인공관절 수술은 뼈 절삭이 필요한 수술인 만큼 통증에 대한 환자들의 걱정이 크다. 이수찬 대표원장은 “의료기술의 발달로 수술 시 통증이 많이 줄어들었다”며 “로봇수술은 일반 수술보다 환자 통증을 55.4% 감소시킨다는 연구 결과도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로봇 수술이 통증을 감소시켜주는 이유는 정확한 계산을 통해 절삭면을 최소화하고, 불필요한 연부조직의 손상을 줄이기 때문이다. 로봇 수술은 사전 계획 단계에서 CT 결과를 3D 영상으로 구현해 특화된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뼈 절삭 범위를 계산하고 수술 결과를 예측해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집도의가 반자동 로봇 팔을 잡고 뼈를 정밀하게 절삭하며, 환부를 육안으로 봤을 때 새롭게 발견하는 변수를 즉시 반영하면서 수술을 진행한다.

또 계산된 구역 밖으로 기구가 못 나가게 막는 기능이 있어 오차 없이 안전한 절삭이 이뤄진다. 이에 따라 일반 인공관절 수술 대비 절삭 범위가 줄어들어 출혈과 통증이 적으며, 관절 주변 근육과 인대의 미세 손상까지 방지할 수 있다.

기존 수술 방법에서 다리 축을 맞추기 위해 허벅지 뼈에 구멍을 내는 과정도 로봇 수술에서는 컴퓨터 프로그램의 계산으로 대체하기 때문에 출혈량 감소 측면에서 유리하다. 수술 중 출혈량 감소는 환자가 느끼는 통증 완화와 회복 기간 단축으로 연결되기 때문에 정확한 계산으로 뼈를 꼭 필요한 만큼만 절삭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로봇 인공관절 수술은 뼈 절삭뿐 아니라 인공관절 삽입 각도와 하지 정렬 면에서도 정확도가 우수해 통증과 불편함이 적고 더 자연스러운 새 관절을 얻을 수 있다.

◇허벅지 근육 단련 필요

무릎으로 가는 충격을 흡수해주는 허벅지 근육을 단련하면 연골 손상 속도를 늦추고 관절염을 예방할 수 있다. 두 다리를 쭉 펴고 바닥에 앉은 상태에서 수건을 말아 무릎 아래에 놓는다. 바닥에 발꿈치를 붙이고 허벅지에 힘을 주면서 수건을 10초 동안 누르고, 다리 힘을 풀어준다. 10회식 3세트 동작을 무릎을 편다.

동작을 꾸준히 하면 허벅지 근육을 강화시킬 수 있으며 무릎 부담이 줄어들어 관절염 예방에 도움이 된다. 손으로 허벅지 근육의 수축을 느끼면서 운동을 하면 효과를 높일 수 있으며, 무릎 힘이 부족하다면 수건을 추가로 말아 높이를 높여주면 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