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09. 21 (월)

여름철 무더위, 노년층 온열질환 주의보

기사입력 2020-08-24 10:40:12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여름철 무더위로 온열질환을 호소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 이에 더위에 스스로 대처하기 어려운 노년층을 비롯해 어린이, 만성질환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온열질환은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돼 생기는 급성질환이다. 증상이 가벼운 일사병부터 사망에 이르기 쉬운 열사병까지 종류가 다양하다.

온열질환자는 어지럼증, 피로, 무력감, 발열 등의 증상을 호소한다. 피부가 붉어지는 홍조, 심장 박동이 빨라지는 빈맥, 구토 등의 증상도 나타난다.

이때 안정된 상태에서 전해질이 든 수액을 보충하면 회복에 도움이 된다. 전해질 음료가 없다면 물 1ℓ에 소금을 1~2티스푼 넣어 마시는 것도 좋다. 하지만 40도 이상 고열이나 의식 변화가 있다면 병원을 찾는 게 바람직하다.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선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는 외부 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특히 65세 이상의 노인, 심장병 환자, 치매환자, 만성폐쇄성폐질환자는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비만이거나 이뇨제, 항우울제, 항히스타민제 등을 복용하는 사람도 마찬가지다.

갈증을 호소하지 않더라도 수분을 틈틈이 섭취하고 불가피하게 야외 작업을 해야 한다면 수시로 시원한 그늘을 찾아 쉬어야 한다. 조금이라도 어지럽거나 메스꺼움, 탈진 증상이 생기 께 있는 사람에게 바로 증상을 말해야 한다. 무더운 여름 밀폐된 차량 등에 어린이나 노인을 혼자 두는 행동은 하지 말아야 한다.

손기영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온열질환 증상이 나타나면 환자를 즉시 그늘로 옮기고 옷을 풀어 시원한 물수건으로 닦아줘야 한다”며 “빠르게 119에 신고해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손 교수는 “환자에게 찬물을 마시도록 하면 체온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지만, 의식이 희미한 환자의 경우 기도를 막아 질식할 위험이 높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