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2. 02 (수)

서울 지하철·버스 요금 200~300원 오른다

기사입력 2020-08-25 10:17:28
  • 인쇄하기

(셔터스톡)
(셔터스톡)

내년 서울 대중교통 기본요금이 200~300원씩 오를 전망이다. 노년층 무임 제도 등으로 인한 손실로 적자가 늘어난 상황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이용객이 줄었기 때문이다.

지난 24일 우형찬 서울시의회 도시교통위원장에 따르면, 서울시와 시의회는 2015년 지하철과 버스의 기본요금이 인상된 지 5년 만에 다시 요금을 올리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기본요금 인상 폭으로는 200원, 250원, 300원 등 3개 안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본요금을 150원 올리는 방안도 검토 대상에 올랐으나, 인상효과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여 제외됐다.

현행 서울 지하철과 버스의 기본요금은 교통카드 사용 기준으로 각각 1250원과 1200원이다. 요금을 300원씩 올리는 안이 확정되면 버스 기준 25%가 인상되는 셈이다. 시와 시의회는 또 현행 100원인 대중교통의 5㎞당 추가요금도 200원으로 올리는 방안을 살펴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와 시의회는 이 같은 요금 인상안을 내년 1분기에 적용하는 방향으로 수도권 다른 지자체와 철도공사, 마을버스조합 등과 조율에 나설 계획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