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0. 21 (수)

따뜻한 마음 포착 훈훈한 보람 찰칵 ‘따사모’

기사입력 2020-10-14 09:28:05기사수정 2020-10-14 10:54
  • 인쇄하기

[삼삼오오 50+ 커뮤니티] 사진 촬영 재능기부 커뮤니티

같은 것을 찍더라도 어떤 사진에는 그 순간의 감동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피사체를 향한 사진가의 진심과 애정이 깃들었기 때문일 테다. 그렇게 온기 어린 시선으로 온정을 담아 따뜻한 사진을 찍는 이들이 있다. 바로 ‘따사모’ 커뮤니티다.

사진 ‘따사모’ 제공 취재 협조 서울시50플러스재단


▲왼쪽 위부터 김형구, 이태호, 오기봉, 권태훈, 조병희, 이광호, 조창섭, 박태규 씨(따사모 제공)
▲왼쪽 위부터 김형구, 이태호, 오기봉, 권태훈, 조병희, 이광호, 조창섭, 박태규 씨(따사모 제공)

요즘은 취미뿐만 아니라 봉사를 위한 모임도 늘고 있다. ‘따뜻한 사진 활동가 모임’의 준말인 ‘따사모’는 그 이름처럼 사진 촬영 재능기부를 통해 따뜻한 행보를 이어가는 커뮤니티다. 2018년 서울시50플러스 중부캠퍼스에서 ‘사진 활동가’ 교육을 받은 이들 일부가 모여 사회 공헌을 취지로 처음 결성했다. 그렇게 1기를 시작으로 올해 3기까지 이어오며, 현재 9명의 회원이 함께하고 있다.


따뜻한 마음 더해져 보람은 배로

따사모는 주로 비영리단체 등의 행사에 참여해 사진 촬영 재능기부를 하고 있다. 식대나 교통비도 자비로 해결할 만큼 거의 무급으로 일을 진행하지만, 그들이 내놓는 사진은 준프로급이다. 프리랜서 사진가로 활동해온 조창섭(58) 씨를 제외하고는 모두 개인적으로 관련 교육을 받고 공부하며 현재의 실력을 쌓아온 것이라고. 디자인 회사 대표인 이태호(55) 씨는 “아마추어로 각자 활동할 때는 조금씩 부족했지만, 이렇게 커뮤니티를 통해 모이니 시너지 효과가 난다”라며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가니 함께할 땐 프로 못지않은 결과물이 나온다”라고 이야기했다.

회원들은 평소 촬영한 사진을 공유해 조언을 주고받고, 전문가를 초빙해 함께 교육을 들으며 전문성을 기르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따사모 회원들의 활동 모습(따사모 제공)
▲따사모 회원들의 활동 모습(따사모 제공)

물론 사진 실력이 우선이겠지만, 그 못지않게 중요한 게 수요처를 발견하는 일이다. 아무리 무료봉사를 한다 한들 찾아주는 곳이 없다면 무용지물일 터. 따사모의 경우 라파엘클리닉, 서울시 그룹홈지원센터·한부모지원센터, KCOC(국제개발협력민간협의회), 통일과나눔 재단 등과 MOU를 체결해 왕성한 활동을 해나가고 있다. 특히 ‘라파엘클리닉’은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국내 이주노동자들을 위한 의료봉사 기관인데, 총무인 조병희(63) 씨가 물꼬를 트며 현재까지 따사모가 가장 핵심적인 활동을 이어오는 곳이다. 올해 초엔 조창섭 씨가 대표로 미얀마 의료봉사 현장까지 동행해 라파엘의 주요 활동을 담아오기도 했다. 최근의 해외 활동과 더불어 커뮤니티 회원들이 가장 보람을 느꼈던 프로젝트 중 하나도 미얀마와 관련이 있다고.

조병희 “교사 출신들로 구성된 ‘세아시’(세상을 아름답게 바라보는 시선)라는 커뮤니티가 있어요. 한국에 온 미얀마 이주노동자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는데, 그곳 선생님들의 프로필 사진을 요청하더군요. 그런데 그 사진만 찍기보다는, 기왕이면 청년들이 다시 고국에 돌아갔을 때 한국에 대한 좋은 기억을 간직했으면 싶더라고요. 그들에게 한복을 입혀 고궁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그날 찍은 사진을 액자에 넣어 선물했죠.”

취지도 좋았지만, 다른 커뮤니티와 합심해 회원들이 행사 전반을 기획, 진행한 것에도 큰 의미가 있었다. 이들의 프로젝트는 귀감이 되어 서울시50플러스캠퍼스 커뮤니티를 대표하는 모범 사례로 소개됐고, 따사모를 더욱 알리는 계기로도 작용했다.


따사모 협동조합을 꿈꾸다

따사모의 캐치프레이즈는 ‘따뜻한 마음’이다. 그들이 촬영하는 대상은 주로 어려운 이웃을 위해 헌신하는 봉사자들. 훈훈한 현장을 사진에 담아내려면 그들 역시 따뜻한 마음을 품고 있어야 가능하기 때문이다. 조창섭 씨는 “라파엘클리닉에서 수많은 사진을 봐왔지만, 따사모의 사진이 가장 따뜻함이 느껴진다고 해서 보람이 컸다. 덕분에 여러 해에 걸쳐 우리를 불러주는 게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물론 실력 있고 젊은 사진 재능기부자도 많지만, 대부분 스펙 쌓기로 시작하거나 직장생활 등에 치여 오래 유지하는 경우는 드물다고. 1기부터 따사모와 함께해온 김형구(61) 씨는 “그런 점에서 시니어는 시간적 여유가 있어 재능기부 활동이 더 유리하다”라며 “젊은이들 중에는 채워야 할 어떤 점수를 위해 어쩔 수 없이 봉사를 하는 경우도 있는데, 시니어는 자발적 봉사라 진정성을 갖고 임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현재 커뮤니티 대표인 박태규(64) 씨 역시 “시니어의 융화력도 큰 장점”이라며 “사진 대상자와 쉽게 친해지고 분위기를 유연하게 만든다”고 덧붙였다.

▲따사모 회원들의 활동 모습(따사모 제공)
▲따사모 회원들의 활동 모습(따사모 제공)

이렇듯 진심을 다해 봉사를 하는 이들에게 때때로 수입이 생기기도 한다. 따사모는 수익 발생 시 촬영자가 70%를 갖고, 나머지 30%를 공용 통장에 보관하는 방식으로 관리한다. 이러한 사례를 바탕으로 최근 그들은 ‘착한 수익을 내는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있다.

박태규 “따사모 브랜드를 강화하고 수익사업을 발굴해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이 가능한 토대를 마련하려고 해요. 그래서 협동조합을 구상 중입니다. 오래전부터 얘기는 나왔지만, 무턱대고 만들어 어설프게 운영하느니 좀 더 탄탄해진 뒤에 설립하자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죠. 올해는 그 계획이 구체화될 듯합니다. 많은 응원과 지원 부탁드립니다. 아울러 사진을 좋아하고 따뜻한 마음을 나누려는 시니어들에게도 많은 애정과 관심 가져주셔요.”


△따사모와 함께하려면?

우선 서울시50플러스캠퍼스에서 사진 관련 교육을 받아야 한다. 이후 촬영 작품을 제출하면 기존 회원들과의 인터뷰를 거친 뒤 가입 여부가 결정된다. 사진 촬영 기술도 중요하지만 봉사정신으로 꾸준히 활동할 수 있어야 한다. ‘너무 뜨겁지도, 그렇다고 너무 차갑지도 않은, 따뜻한 온도’로 오랜 시간 뜻을 함께할 사람은 언제든 문을 두드리면 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