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1. 26 (화)

2021년 시니어가 알아야 할 트렌드② 라이프 편

기사입력 2021-01-06 08:39:09기사수정 2021-01-06 08:39
  • 인쇄하기

[2021 뉴 시니어 라이프] PART1-2. '스테이케이션'부터 '구독경제'까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해 마음가짐은 예년과 달라야 할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한 리스크와 한계로 기존의 생활 방식을 고수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너무 낙담할 필요는 없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한 해의 동향을 잘 읽고 대응하면 현재의 위기를 기회로 전환할 수도 있다. 전문가들이 내놓은 2021년 전망 중 시니어가 알아야 할 핵심 트렌드를 알아보자.

도움말 윤덕환 마크로밀 엠브레인 이사 겸 심리학 박사

자료 출처 엠브레인 패널 빅데이터, 2021 트렌드 모니터, 이지서베이(조사 대상 전국 만 19~59세 성인 남녀 1000명, 20대~50대 각 250명)



Chapter2. #여가 #건강 #편의


[1] 여행의 새바람 ‘스테이케이션’

코로나19로 인한 답답한 마음을 휴가를 통해 풀고자 하는 마음은 20대(61.3%) 다음으로 50대(56.3%)가 강했다. 실제 조사에서 코로나19로 여행 제한이 계속된다면 장기휴가를 집에서의 휴식(69.7%, 중복응답)이나 근교 드라이브(55.1%) 등으로 즐기겠다는 의견이 많았다. 즉 올해 휴가철도 집이나 근처에서 휴가를 즐기는 ‘스테이케이션’(Staycation)이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자료 출처=마크로밀 엠브레인 '2021 트렌드 모니터'(그래픽=유영현)
▲자료 출처=마크로밀 엠브레인 '2021 트렌드 모니터'(그래픽=유영현)

Senior Point 은퇴 후 해외여행을 계획한 이가 많았을 터. 아쉽지만 당분간은 휴식과 힐링에 집중한 ‘캠핑’을 즐기면 어떨까. 실제 ‘해외여행을 못 가는 현시점에서 캠핑은 최고의 대안이 될 것’(51.6%)이라는 의견이 적지 않았다. 캠핑도 마냥 안전하지는 않겠지만, 사람이 붐비는 곳보다 자연 친화적인 장소라면 코로나19로 인한 답답함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


[2] ‘면역력’은 ‘건기식’에 맡길래

코로나19로 ‘건강기능식품’(이하 건기식)에 대한 관심도 고조됐다. 관련 조사에서 1차 베이비부머는 건기식을 가장 잘 챙겨 먹는 세대로 나타났다(46.5%). ‘비타민C’(71.7%)와 ‘유산균 제품’(70.1%)의 섭취가 주를 이뤘고, 가장 기대되는 효과로 ‘면역력 강화’를 꼽았다. 바이러스 염려로 면역력 향상이 강조되며, 건기식의 수요는 더욱 늘어날 추세다.

▲자료 출처=마크로밀 엠브레인 '2021 트렌드 모니터'(그래픽=유영현)
▲자료 출처=마크로밀 엠브레인 '2021 트렌드 모니터'(그래픽=유영현)

Senior Point 건기식이 건강에 일부 도움은 되겠지만, 절대적인 신뢰는 금물이다. 그러나 우리나라 50대는 다른 세대에 비해 건기식 섭취를 통해 건강을 지킨다는 심리적 안정감을 크게 느끼고 있었다(76.2%). ‘건기식은 신뢰할 수 있다’(44.3%)는 의견도 전 세대 중 가장 많았다. 일각에선 건기식의 오·남용 문제도 제기되는 만큼 효능과 성분 등을 잘 따져보는 등 현명한 섭취 요령이 필요해 보인다.


[3] 알고 보면 오래된 습관 ‘구독 경제’

중장년들은 ‘구독 경제’를 얼마나 이해할까? 1차 베이비붐 세대의 경우 단 6%만이 이 용어를 잘 알고 있었다. 그러나 구체적인 서비스나 상품을 제시하자 ‘이용 경험’이 있다는 소비자가 적지 않았다. 이들의 구독 서비스 이용 경험을 보면 ‘TV 유료방송’(51%), ‘정수기’(48%), ‘유무선 인터넷’(41.5%), ‘신문 구독’(36%) 순이다. 즉 이미 구독 경제를 누려온 것이다. 이렇듯 구독 경제는 코로나19 이전부터 주목받던 시장이며, 비대면 서비스 등이 활성화되며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자료 출처=마크로밀 엠브레인 '2021 트렌드 모니터'(그래픽=유영현)
▲자료 출처=마크로밀 엠브레인 '2021 트렌드 모니터'(그래픽=유영현)

Senior Point 기성세대는 ‘소유’ 중심의 소비에 익숙하다. 이들은 구독 서비스 역시 기존의 상품을 ‘저렴한 방식’으로 소비하는 것에 그친다(정수기, 안마의자 등). 그러나 구독 경제를 잘 누리려면 소유보다는 경험과 체험 중심의 ‘사용가치’를 느껴야 한다. 개념이 어렵다면 한 예로 ‘넷플릭스’를 즐겨보길 권한다. 사실 유선방송이나 케이블 TV와 비슷한 형태다. 물리적으로 잡히는 게 없어도, 유익한 시간을 산다는 가치를 체감하는 것이 구독 경제 이해의 첫걸음이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