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1. 26 (화)

2021년 시니어가 알아야 할 트렌드 …'손권 리더십'부터 '긱 워커'까지

기사입력 2021-01-11 07:20:20기사수정 2021-01-11 07:20
  • 인쇄하기

[2021 뉴 시니어 라이프] PART1-3. ③ 직장편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해 마음가짐은 예년과 달라야 할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한 리스크와 한계로 기존의 생활 방식을 고수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너무 낙담할 필요는 없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한 해의 동향을 잘 읽고 대응하면 현재의 위기를 기회로 전환할 수도 있다. 전문가들이 내놓은 2021년 전망 중 시니어가 알아야 할 핵심 트렌드를 알아보자.

도움말 윤덕환 마크로밀 엠브레인 이사 겸 심리학 박사

자료 출처 엠브레인 패널 빅데이터, 2021 트렌드 모니터, 이지서베이(조사 대상 전국 만 19~59세 성인 남녀 1000명, 20대~50대 각 250명)



Chapter3. #직장 #일자리 #리더


[1] ‘손권 리더십’의 재발견

재택근무가 늘어난 상황 속 요구되는 리더의 자질은 무엇일까? 코로나 시대 대중은 ‘소통능력’(50.7%)을 가장 우선시했다. 비대면이라는 업무 환경 변화로 구성원과의 밀접한 소통이 필수 덕목으로 떠오른 것이다. 더불어 소통의 방식도 권위적이고 강압적인 모습보다 겸손하면서 신중한 스타일을 선호했다.

▲자료 출처=마크로밀 엠브레인 '2021 트렌드 모니터'(그래픽=유영현)
▲자료 출처=마크로밀 엠브레인 '2021 트렌드 모니터'(그래픽=유영현)

Senior Point 응답자 대부분은 ‘향후 포용력 있는 리더십이 중요해질 것’(80.6%)이라고 내다봤다. 포용력이 강조되는 것 또한 소통의 필요성과 연관된 결과다. 사람들은 지금의 난세가 카리스마 넘치는 신비주의적 리더십으로 해결된다고 보지 않는다. “나를 따르라”가 아닌, 정확한 정보와 포용력을 겸비한 소통이 조직원의 불안을 잠재우고 신뢰를 키울 수 있을 것이다.



[2] 감정 노동의 안식처 ‘데스크테리어’

사무실 책상을 정리·정돈하고 꾸미는 ‘데스크테리어’(Deskterior)가 직장인에겐 ‘감정 노동’을 해소하는 방법으로 여겨지고 있다. 특히 젊은 세대(67.4%)보다는 중장년층(84.4%)이 자신의 책상을 직장 생활 감정 노동의 안식처로 생각하는 등 그 효과를 더 많이 느낀다는 반응이다.

▲자료 출처=마크로밀 엠브레인 '2021 트렌드 모니터'(그래픽=유영현)
▲자료 출처=마크로밀 엠브레인 '2021 트렌드 모니터'(그래픽=유영현)

Senior Point 심리적 위안과 업무 효율을 위해 사무실 책상을 정리하는 것도 산뜻한 새해를 맞는 방법이겠다. 다만 직장 내 감정 노동을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또 다른 정리가 필요하다. 응답자의 83.9%는 감정 노동 해소를 위해 직장 내 좋은 인간관계가 중요하다 했고, 10명 중 8명은 마음이 통하는 동료가 많다면 감정 문제가 생겨도 쉽게 빠져나오리라고 예측했다. 올해는 자신에게 진실로 도움이 되는 직장 내 인간관계를 돌아보고 정리하는 시간도 갖도록 하자.



[3] 평생직장 없이 평생 일한다 ‘긱 워커’

한때는 ‘평생직장’ 개념이 유효했다. 그러나 4차 산업혁명의 도래로 많은 일이 로봇과 인공지능으로 대체되고 있고,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불안까지 더해졌다. 이러한 상황에서 단기 계약직과 독립 계약자, 프리랜서 같은 초단기 노동을 제공하는 ‘긱 워커’(Gig Worker)가 확산하고 있다. 이는 평생직장이 유효하지 않다고 여기게 만드는 외부 환경적 요인으로 꼽힌다. 긱 워커가 늘어나는 ‘긱 경제’에 대비하려면 ‘복지 시스템 강화’(71.1%)나 ‘기본 소득제의 도입’(70.7%) 등 사회적 논의가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추세다.

▲자료 출처=마크로밀 엠브레인 '2021 트렌드 모니터'(그래픽=유영현)
▲자료 출처=마크로밀 엠브레인 '2021 트렌드 모니터'(그래픽=유영현)

Senior Point 긱 워커의 확산으로 고용 불안과 소득 감소 등 부정적인 전망이 많다. 그러나 퇴직 후 전문성을 갖고, 돈보다는 보람이나 소일거리, 취미 등을 목적으로 일자리를 바라보는 중장년에게는 긍정적인 상황으로 작용할 수 있다. 생계에 어려움이 없고 심리적으로 여유로운 시니어라면 비영리단체나 사회적기업 등을 통해 긱 워커로서의 활동을 꾀해도 좋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