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1. 26 (화)

식물성 대체육 '콩고기' 건강에도 이로울까?

기사입력 2021-01-11 09:57:21기사수정 2021-01-11 09:57
  • 인쇄하기

▲콩고기(셔터스톡)
▲콩고기(셔터스톡)

신축년을 맞아 식품·유통업계에서 소를 활용한 마케팅이 활발하다. 조선시대 소 도축을 금지하는 우금령에도 조선인들은 소고기를 즐겼다고 하니 한국인의 소고기 사랑은 예나 지금이나 유효하다. 그러나 최근 건강과 환경을 생각하는 소비자가 늘고 푸드테크가 발전하면서 소고기 대신 식물성 대체육인 ‘콩고기’를 찾는 이가 많아졌다. 콩고기는 말 그대로 콩으로 고기의 육즙과 식감을 재현한 식물성 대체육이다. 그렇다면 콩고기는 건강에도 이로울까? 자생한방병원 강만호 원장의 도움말로 콩고기에 숨겨진 건강 정보들을 한의학적 시각으로 알아봤다.

먼저 한의학적으로 소고기는 기혈을 보강하고 뼈와 근육을 강화시켜준다. 하지만 포화지방산이 많은 소고기의 과도한 섭취는 체내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여 고지혈증, 동맥경화와 같은 심혈관 질환을 유발한다. 반면 콩으로 만든 콩고기의 경우 불포화지방산을 다량 함유해 콜레스테롤 수치를 떨어뜨려 심혈관 질환 예방에 좋다. 또, 다량의 사포닌 성분이 암세포의 발생과 성장을 억제하고, 소고기에 없는 섬유질이 풍부해 비만 위험을 낮추는 효과도 있다. 아울러 식물성 단백질과 이소플라본 성분을 다량 함유해 골다공증 예방에 탁월하다.

한의학에서는 콩을 ‘대두’라 한다. 대두는 맛이 달거나 짜고 성질이 평해 오장(五臟)을 보하고, 십이경락의 순환을 돕는다. 주로 대두의 한 종류인 검은콩이 해독을 위한 한약재로 쓰인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검은콩을 달인 물은 해독 작용이 탁월해 부종을 내리고 혈액이 막힌 것을 통하게 해 신장병에도 좋다. 다만 콩을 생으로 먹으면 소화가 쉽지 않아 열을 가해 조리해야 한다. 단, 콩도 지나치게 먹으면 담이 생기거나 체중이 늘어날 수 있으니 적당량 섭취하는 것이 좋다.

▲자생한방병원 강만호 원장(자생한방병원)
▲자생한방병원 강만호 원장(자생한방병원)

자생한방병원 강만호 원장은 “소고기가 기력 회복에 도움을 주지만 비만 사회에서는 과도한 소고기 섭취를 경계해야 한다”며 “다이어트와 심혈관 질환을 고려한다면 소고기 대신 콩고기에 도전해보길 권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육즙과 식감을 재현한 콩고기가 육식주의자들에게 소고기 못지않은 씹는 즐거움과 건강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