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1. 26 (화)

12월 고용보험 가입자 60세 이상 가장 높아

기사입력 2021-01-13 09:29:16기사수정 2021-01-13 09:29
  • 인쇄하기

고용노동부는 2020년 12월 고용행정 통계자료를 통해 노동시장 동향을 내놓았다. 그 결과 코로나19의 확산과 연말 사업 종료 등으로 전체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폭이 크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총 1408만 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3만9000명이 증가했다. 2019년 당시 2018년과 비교해 늘어난 고용보험 가입자 수가 42만8000명인 것에 비하면, 증가폭이 매우 하락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연령별 고용보험 가입자 통계치를 보면 전 세대 중 60대 이상이 17만1000명으로, 증가 인원이 가장 많았다. 50대가 9만7000명으로 뒤를 잇는 등 중장년층 가입자의 증가세가 높게 나타났다. 40대는 2만4000명, 29세 이하는 2000명가량 증가했고, 30대의 경우 2만4000명이 감소했다.

(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

산업군별로는 보건복지, 공공행정, 전문과학기술 등 서비스업이 24만1000명이 증가했고, 전기장비, 의약품, 기타운송장비 등 제조업은 2만1000명이 감소했다. 제조업은 지난해 7월 이후 감소폭 개선세를 이어가고는 있으나, 서비스업에서 공공행정 및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증가폭 축소 또는 감소폭이 확대됨에 따라 전체 가입자 증가세가 둔화된 것으로 보인다.

김영중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11일 브리핑을 통해 “20대는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신규 채용 시장 위축됐다. 39대가 많이 취업해 있는 제조업, 도소매업 역시 어려움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코로나19의 고용충격이 가장 큰 대면서비스 업종에는 자영업자, 임시·일용 근로자가 많고 고용보험 가입률도 낮아 실제 고용충격은 더 컸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