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2. 26 (금)

어르신이 운영하는 ‘시니어 편의점’ 생겼다

기사입력 2021-02-03 11:15:34기사수정 2021-02-03 11:15
  • 인쇄하기

▲서울 강서구 가양동의 한 편의점. 문을 열고 들어서면 계산대에 서있는 시니어가 환한 미소로 손님을 반긴다.(강서구 제공)
▲서울 강서구 가양동의 한 편의점. 문을 열고 들어서면 계산대에 서있는 시니어가 환한 미소로 손님을 반긴다.(강서구 제공)

시니어가 직접 운영하는 ‘시니어 편의점’이 생겼다. 서울 강서구는 GS리테일과 손잡고 ‘GS25 시니어편의점’을 개점했다고 최근 밝혔다.

‘GS25 시니어편의점’은 강서구 중장년 일자리 창출 사업의 일환으로, 어르신 일자리 수행기관인 서울강서시니어클럽이 맡아 진행했다. 구는 시장조사를 거쳐 지난해 12월 GS25와 가맹계약을 체결했으며, 사업에 참여한 이들을 대상으로 현장교육을 마쳤다.

1호점은 강서구 가양동 가양8단지에 들어섰다. 시니어편의점은 만 60세 이상 직원 12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오전 6시부터 자정까지 운영한다. 직원은 하루 4시간 30분씩 4교대로 물품 판매와 매장 관리 등 편의점 내 전반적인 업무를 담당한다. 주2~3일 월 50시간 내외로 근무하며, 약 40~45만 원의 활동비를 지급받는다.

노현송 구청장은 “이번 시니어편의점 개점이 시니어들의 경제적 자립뿐 아니라 삶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에게 자긍심과 만족도 높은 일자리를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올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지원하고자 서울강서시니어클럽 등 16개소와 수행기관 위탁계약을 체결하고 공익형, 사회서비스형, 시장형 등 다양한 형태의 어르신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공익형에 해당하는 ‘스쿨존 교통지원’과 ‘노노케어’ 등은 월 30시간 이상 근무 시 약 27만 원을 수령할 수 있으며, 사회서비스형에 해당하는 ‘청소년 공부방 지원’ 활동은 월 60시간 이상 근무 시 최대 70만 원의 활동비를 지급받는다. ‘시니어편의점’을 비롯한 시장형은 근로계약 및 운영규정에 따라 최저임금을 적용한다. 사업 형태와 활동 분야 등에 따라 활동비가 상이해 자세한 사항은 수행기관에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