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0. 23 (토)

코로나19 백신 맞은 시니어들, 샤워하면 안 되는 이유는?

기사입력 2021-06-03 15:34:37기사수정 2021-06-03 15:3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접종 비율과 60세에서 74세까지 어르신들의 접종 예약율이 크게 오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60-74세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은 오늘(3일)까지 해야 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추진단)은 6월 3일 0시 기준으로 1회 이상 예방접종을 한 비율은 전체 인구대비 10.5%이고, 60세에서 74세까지 어르신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자는 736만여 명으로 예약률이 77.7%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5월 2일 6.6%에서 한달만에 약 2배 가까운 비율로 올랐다. 특히 최근에는 하루에 80만명 이상이 예방접종을 할 정도로 접종 속도도 크게 오르고 있다. 예약률에서는 70-74세 예약률이 80.7%로 80%를 넘어섰다.

이렇게 어르신들의 코로나19 예방접종이 늘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뒤 의료지침에 대해서 궁금해하는 어르신들도 많아지고 있다.

특히 접종 후 하루 동안은 샤워를 하지 말라는 의료진의 지침에 그 이유를 몰라서 무시하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에서는 의료진이 샤워를 하지 말라는 지침을 받지 않은 경우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런데 왜 의료진은 백신 접종 뒤에 하루 동안 목욕이나 샤워를 하지 않도록 권하는 걸까?

김우주 고려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2차 감염을 막기 위한 조치"라며 "목욕이나 샤워를 한다고 해서 무조건 감염되는 것은 아니지만 혹시 모를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권고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리 몸은 피부를 통해 외부에서 오는 병원균에 대해서 방어를 한다. 그런데 주사라는 방식을 이용해 약물을 우리 몸에 넣을 때는 피부에 작은 상처가 생긴다. 이 상처에 물이나 손 등이 닿으면 드물지만 병원균이 침입할 수 있다. 이럴 경우 새로운 감염증이 발생할 수 있는 셈이다.

이 같은 주사는 백신 주사 외에도 일반적인 진통제 주사, 링거 주사 등에도 모두 해당된다. 즉 주사를 맞을 경우 주사 부위에 물이 묻거나 손 같이 병원균을 옮길 수 있는 대상이 닿지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일부에서는 샤워와 목욕을 하면 체온이 내려가거나 올라가면서 면역 기능이 떨어져 백신 효과가 줄기 때문이라는 주장도 한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우리 몸은 항상 일정한 온도인 섭씨 36.5도를 유지하기 때문에 샤워와 목욕을 하는 행위가 체온에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