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시니어 최경주, 골프 역사 새로 써…한국인 최초 PGA 챔피언스 우승

기사입력 2021-09-27 10:02 기사수정 2021-09-27 10:02

▲한국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한 최경주 선수.(이투데이 DB)
▲한국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한 최경주 선수.(이투데이 DB)

대표적인 50+ 시니어 골프 선수인 최경주(51)가 한국 남자 골프 역사를 새롭게 썼다. 한국 선수 최초로 시니어 무대인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에서 우승했다.

최경주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 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쳤다. 1라운드부터 3라운드까지 합산 결과 13언더파를 기록한 최경주는 공동 2위인 베른하르트 랑거와 알렉스 체카를 2타 차로 앞서며 우승을 차지했다.

최경주는 지난해 8월부터 만 50세 이상이 뛰는 챔피언스 투어에 나서, 지난주 샌퍼드 인터내셔널에서 첫 우승을 기대했었다. 하지만 연장전 끝에 준우승에 머물렀다. 하지만 일주일 뒤인 이날 1위에 오르며, 한국 선수 최초로 챔피언스 투어 우승이라는 한국 남자 골프 역사를 새로 썼다.

최경주는 2002년 한국 선수 최초로 PGA 투어 컴팩 클래식에서 우승하며 한국 남자 골프 역사를 새롭게 쓰기 시작했고, 지난해까지 PGA 투어에서 아시아 선수 최다인 통산 8승을 기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더 궁금해요0

관련 기사

  • ‘입스’는 왜 오는가?
    ‘입스’는 왜 오는가?
  • 아직도 뜨거운 토미 아머 3세의 가슴
    아직도 뜨거운 토미 아머 3세의 가슴
  • [카드뉴스] 생각이 많아지는 인생 영화9
    [카드뉴스] 생각이 많아지는 인생 영화9
  • 부산시, 부산가톨릭대에 대규모 시니어 복합단지 조성
    부산시, 부산가톨릭대에 대규모 시니어 복합단지 조성
  • 해발 2800m 고도가 주는 독특함,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 골프 CC
    해발 2800m 고도가 주는 독특함,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 골프 CC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브라보 스페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