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0. 23 (토)

"이해할 수 없는 백신 예약시스템"…50~52세 백신 예약도 오류 여전

기사입력 2021-07-21 11:03:12기사수정 2021-07-21 11:03

▲20일 밤 9시 58분쯤에 백신 접속대기자가 32만3789명에 달할 정도로 많은 50~52세 중장년이 백신 예약에 나섰다.(태블릿PC 캡처 화면)
▲20일 밤 9시 58분쯤에 백신 접속대기자가 32만3789명에 달할 정도로 많은 50~52세 중장년이 백신 예약에 나섰다.(태블릿PC 캡처 화면)

20일 오후 8시부터 시작된 50~52세 중장년층 백신 접종 예약에서도 오류가 이어졌다. 당국에서 접속 폭증으로 인한 지연 현상을 해결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했지만 접속 지연과 오류는 여전했다.

20일 오후 8시부터 예약자가 몰리며 접속대기자가 순식간에 수천명에서 수만명으로 바뀌었다. 8시에 빠르게 접속했다고 인터넷 커뮤니티에 게시글을 올린 한 이용자는 대기자가 1만1097명이었다. 해당 게시글에는 다른 50~52세 중장년 예약자들이 자신은 5800명, 2만7000명, 6만2768명이 접속대기자라고 댓글을 달았다.

그런데 문제는 접속대기가 아니었다. 접속 대기가 끝나갈 즈음에 다시 초기화되면서 처음부터 다시 대기를 해야 하는 상황이 계속 이어졌기 때문이다. 53~54세 예약처럼 사이트 자체를 접속할 수 없는 먹통 현상은 발생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몇 시간 동안 백신 예약을 하지 못하는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기자는 8시 40분 쯤에 태블릿PC를 이용해 접속을 시도했는데 접속대기자가 20만 명이 넘게 나왔다. 느긋하게 기다려보기로 하고 틈틈히 태블릿을 확인했다. 10만 명 단위로 내려가고, 마침내 수만 명 단위까지 내려왔다. 그런데 총 1시간 정도가 지난 시점에 화면을 봤을 때 접속대기 화면은 사라지고, 자동으로 넘어간다는 예약 페이지로도 바뀌지 않았다. 처음 사이트에 접속한 모습이 나왔다. 오류가 발생한 것이다. “어떻게 이런 일이”라는 생각이 들며 황당했다.

하지만 백신 예약을 위해 다시 시도했다. 9시 53분에 접속대기자는 32만3789명이었다. 아주 느긋하게 기다리기로 마음 먹었다. 그런데 이번에도 수만 명 대로 줄었다가 화면을 확인했을 때 초기화됐다.

▲20일 11시 48분 접속대기자가 2만 명대로 줄었다. 하지만 몇 분뒤 초기화돼 태블릿으로는 백신 예약을 할 수 없었다.(태블릿PC 캡처 화면)
▲20일 11시 48분 접속대기자가 2만 명대로 줄었다. 하지만 몇 분뒤 초기화돼 태블릿으로는 백신 예약을 할 수 없었다.(태블릿PC 캡처 화면)

태블릿 문제일 수도 있다는 생각에 이번에는 스마트폰으로 함께 시도했다. 그러나 둘다 오류가 발생하는 건 같았다. 태블릿으로 한 세 번째 시도에서 11시 48분쯤에 2만 명대까지 내려갔다. 하지만 몇 분 뒤 확인했을 때 다시 초기화면이 나타났다. 12시에 새로 접속하니 대기자는 15만7909명으로 나왔다.

스마트폰으로 두 번째 접속했을 때 11시 22분쯤 18만 명에서 28분 16만 명으로 줄었다. 그런데 11시 45분쯤 예약 대기 화면이 어느새 초기화면으로 바뀌었다. 다시 오류가 발생한 것. 결국 스마트폰으로도 세 번째 대기 상태에 돌입했다. 스마트폰에서도 태블릿처럼 접속대기자가 줄어들다가 초기화되는 증상이 이어졌다.

▲20일 밤 11시 47분쯤에도 접속대기자가 17만 명이 나올 정도로 많은 이들이 밤늦게까지 백신 예약에 실패하고 있었다.(스마트폰 캡처 화면)
▲20일 밤 11시 47분쯤에도 접속대기자가 17만 명이 나올 정도로 많은 이들이 밤늦게까지 백신 예약에 실패하고 있었다.(스마트폰 캡처 화면)

스마트폰으로 다섯 번째 시도로 밤 12시가 넘어 새벽 1시가 가까워지자 스마트폰 화면이 예약 정보를 입력할 수 있는 화면으로 바뀌었다. ‘예방접종 예약하기’와 ‘본인 예약’을 선택한 다음, 개인 정보를 입력하고 본인인증을 진행했다. 그리고 백신 접종을 희망하는 날짜와 예방접종 의료기관을 선택했다. 그런데 희망하는 날짜에 희망 접종기관에 예약할 수 있는 시간은 없었다.

8월 16일에서 20일 사이에 접종을 하고자 거주지에서 1km 내에 있는 5개 의료기관 중 3곳을 선선택했지만 예약 가능한 시간이 나오지 않았다. 시간과 의료기관 변경으로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됐다. 급한 마음에 우선 3km 내에 있는 의료기관 중 하나를 선택해 18일 14시로 백신 접종을 예약했다.

1km 내 다른 의료기관 중에도 가능한 시간이 있을 지 모른다는 생각을 하니 아쉬웠다. 새벽 2시 즈음에 백신 예약 사이트에 다시 접속하니 접속대기자가 만 명 단위에서 천 명 단위로 크게 줄었다. 예약하기 쉽다는 생각에 기존 예약을 취소하고 1km 내 다른 의료기관 예약을 시도했다.

하지만 날짜를 2~3개 바꿔봐도 예약가능한 시간은 나오지 않았다. 일찍 백신을 예약한 50~54세 이용자들이 모두 예약한 것으로 보인다. 기존 예약한 시간도 다른 이용자가 예약할 수 있다는 생각에 결국 처음 예약한 의료기관과 시간으로 다시 예약했다.

▲21일 새벽 1시가 되자 접속대기자가 1만 명 단위로 줄어들며 접속과 예약이 원활해졌다. (스마트폰 캡처 화면)
▲21일 새벽 1시가 되자 접속대기자가 1만 명 단위로 줄어들며 접속과 예약이 원활해졌다. (스마트폰 캡처 화면)

의료기관별로 예약 가능한 날짜와 시간을 알려주는 기능이 있었다면 시간을 많이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금 시스템은 하나씩 선택하며 시도해야만 알 수 있는 상황이다.

가까운 의료기관과 희망 날짜에 백신을 맞기가 쉽지 않다는 경험을 하니, 왜 수많은 이용자들이 예약 가능한 시간이 되자 몰려들었는지 이해가 됐다.

50대 중장년이 활동하는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새벽까지 백신 예약에 대한 게시글이 올라왔다. 기자처럼 몇 번 초기화되는 황당함을 겪다가 밤 12시가 넘어서 예약했다는 글이 많았다.

이날 백신 예약을 시도한 많은 50~52세 중장년들은 “백신 예약 시스템을 이해할 수 없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이날 접속 오류가 잦자 기자도 인터넷에 공유된 비공식적인 방법을 시도해봤다. 그런데 해당 방법으로는 예약이 진행되지 않았다. 방역 당국이 보완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