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9. 27 (월)

1차 백신 접종률, 미국 앞질렀다…이번 주 접종률 70% 도달

기사입력 2021-09-12 15:29:34기사수정 2021-09-12 15:32

잔여백신 2차 백신 접종에 활용…경로당과 도서관 활용하는 세밀한 방역 필요

▲9월 12일 아워월드인데이터에 자료에 따르면 포르투갈이 가장 높은 백신접종률을 나타내고 있다.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가 높은 편이다. 세계적으로는 1차 접종률이 42% 수준으로 세계가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백신 접종률이 낮은 나라의 백신접종률을 높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아워월드인데이터)
▲9월 12일 아워월드인데이터에 자료에 따르면 포르투갈이 가장 높은 백신접종률을 나타내고 있다.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가 높은 편이다. 세계적으로는 1차 접종률이 42% 수준으로 세계가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백신 접종률이 낮은 나라의 백신접종률을 높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아워월드인데이터)

미국보다 두 달 늦게 시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9일 미국을 앞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이번 주에 전 국민 1차 백신 접종률이 70%를 돌파할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12일 0시 기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가 32만6756명이 늘어 이날까지 총 3313만333명이 1차 백신 접종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행정안전부의 2020년 12월 주민등록인구현황 기준과 비교하면 전 국민의 64.5%에 해당한다. 2차 접종까지 완료한 국민은 21만1405명으로 이날까지 2003만6716명을 기록했다. 국민 전체를 대상으로 했을 때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39%다.

우리나라는 최근 미국 백신 접종률을 앞질렀다. 우리나라는 지난 9일 0시 기준(미국 시간 8일 오전 11시) 1차 접종자 비율이 국민 전체에서 62.6%에 도달했다. 반면 지난해 12월 14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해, 올해 2월 26일부터 예방접종에 나선 우리나라보다 두 달 이상 빨랐던 미국은 이날 61.85%를 기록하며 우리나라에 뒤처지기 시작했다.

우리나라는 280만 명 정도가 1차 백신을 더 맞으면 전 국민 70%에 도달하는데, 현재 추세라면 이번 주에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평일 하루에 40~70만 명이 1차 백신을 접종했는데, 이를 참고하면 이번 주 13일부터 17일까지 평균 57만 명이 백신을 접종하면 70%에 도달한다.

세계에서 가장 빨리 국민 백신 접종률 60%를 돌파했던 이스라엘은 9월 12일 아워월드인데이터 기준 1차 접종자 비율이 69%다. 이번 주면 우리나라가 이스라엘도 제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현재 백신 접종률이 가장 높은 나라는 포르투갈로 1차 백신 접종률이 87%, 2차까지 완료한 비율이 79%에 이른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 10일 중대본 회의에서 “하루에 최대 136만 명을 접종할 수 있는 의료 인프라와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하는 국민 덕분에 백신 접종을 먼저 시작한 나라들을 빠른 속도로 따라잡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1차 백신 접종률이 올라가면서 잔여백신 폐기량이 많아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현재 잔여백신은 1차 접종 대상자만 이용할 수 있는데, 1차 접종자가 줄면서 남는 잔여백신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특히 국내 백신 접종률은 의료 인프라나 국민 참여도보다도 백신 수급에 크게 영향받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잔여백신 폐기가 많아지면 백신 접종률과 코로나19 4차 유행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서울시교육청 개포도서관은 디지털연속간행물실에 6명이 앉을 수 있는 테이블에 의자를 1개만 둬 평소 6명이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을 1명만 이용할 수 있도록 제한을 두고 있다. 디지털연속간행물실은 시니어들의 이용률이 높은 공간이다.(박응서)
▲서울시교육청 개포도서관은 디지털연속간행물실에 6명이 앉을 수 있는 테이블에 의자를 1개만 둬 평소 6명이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을 1명만 이용할 수 있도록 제한을 두고 있다. 디지털연속간행물실은 시니어들의 이용률이 높은 공간이다.(박응서)

이에 일부 전문가들은 잔여백신을 2차 백신 접종에 활용하는 등 방역당국이 더 세밀하게 방역대책을 수립해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2차까지 백신 접종을 마친 시니어들을 대상으로 경로당을 운영해 이들이 건강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돕고, 도서관과 같이 감염 위험이 상대적으로 낮은 곳은 방역 기준을 낮춰 국민 이용율을 높여 상대적으로 갑갑해진 국민들의 활동을 효과적으로 관리해줄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다.

▲서울시교육청 개포도서관은 코로나19발생 후 어린이실 의자를 없앴다. 앉아서 책을 볼 수 없어 서서 책을 보고 있는 어린이 모습.(박응서)
▲서울시교육청 개포도서관은 코로나19발생 후 어린이실 의자를 없앴다. 앉아서 책을 볼 수 없어 서서 책을 보고 있는 어린이 모습.(박응서)

도서관은 이용자들이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를 잘 준수할 뿐 아니라 음식점과 달리 마스크를 벗고 말을 할 가능성도 거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서관은 코로나19 확산 시 가장 먼저 폐쇄됐고, 음식점보다 엄격한 이용 제한을 적용받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서 도서관을 통해 집단감염이 보고된 사례는 아직까지 없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