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9. 27 (월)

추석연휴 보건소 매일 코로나 검사…전통시장 주정차 완화

기사입력 2021-09-14 10:51:50기사수정 2021-09-14 10:52

서울시 추석연휴 방역 종합대책

▲추석을 앞둔 12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종합시장이 제수용품을 준비하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서울시는 전통시장 93곳의 주정차를 13일부터 22일까지 한시적으로 허용하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이투데이)
▲추석을 앞둔 12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종합시장이 제수용품을 준비하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서울시는 전통시장 93곳의 주정차를 13일부터 22일까지 한시적으로 허용하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이투데이)

서울시가 추석 연휴에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매일 정상 운영하며, 지하철과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막차 시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전통시장 주변도로에 한시적으로 주정차를 허용하며 지역경제 활성화도 꾀한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상황에서 이와 같은 ‘2021년 추석 종합대책’을 가동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코로나19 4차 대유행 상황에 따라 강화된 방역과 대응 체계를 유지한다. 보건소 25개소는 추석 연휴 기간에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해, 매일 코로나 검사를 지원한다. 다만 임시선별검사소는 일부 시설에 한해 문을 닫거나 단축운영한다. 방문 전에 서울시 홈페이지와 앱, 120 다산콜센터 등을 통해 확인해야 한다.

툭히 17일 오후 6시부터 23일 오전 9시까지 서울시청 1층에 24시간 종합상황실을 설치운영해 연휴에 발생하는 긴급상황애 신속하게 대처한다.

SRT 수서역, 남부터미널, 김포공항 등 추석연휴에 사람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대중교통 요충지에 ‘찾아가는 선별진료소’ 추가로 설치했다.

또 서울 5개 터미널(고속, 센트럴시티, 동서울, 남부, 상봉)에 감염의심자 격리소를 운영해 감염의심자 발생 시 즉시 격리한다. 터미널 내 방역 소독은 하루 3회 이상 진행하고, 주요 역사(서울역·고속터미널역·남부터미널역·김포공항역 등) 8곳의 소독방역 횟수를 하루 4회에서 5회로 늘린다.

120다산콜센터를 24시간 운영하며, 코로나19 전용코드 ‘0’번도 별도로 가동한다. 연휴 기간에 문을 여는 병·의원 2932곳과 약국 4741곳을 지정하고, 24시간 운영하는 응급의료기관 66개소를 통해 응급환자에 대비한다.

또 성묘객 방문이 집중되는 18일부터 22일까지 시립 장사시설 실내 봉안당을 폐쇄해, 시민들의 직접 방문 대신 온라인 성묘를 권장한다.

서울시는 추석연휴에 취약계층을 위한 대책도 마련했다. 무료양로시설 등 시설입소 어르신과 거주시설 입소 장애인에게 추석 위문금품을 지급한다. 연휴 기간에 노숙인 시설 41곳에서 매일 2~3식 무료급식을 재공한다. 또 쪽방주민 2778명에게는 도시락을 지급한다. 결식 우려 아동 2만여명에게도 무료급식을 계속 제공한다.

추석 물가 관리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나선다. 사과와 배, 밤, 조기 등 9개 성수품 공급물량을 3년 평균 거래물량의 110% 수준으로 공급해 가격안정을 도모한다. 전통시장 93곳의 주변도로 주·정차 단속을 한시적으로 완화해 지역경재 활성화와 이용개 편의를 높인다.

관련 기사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