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용하면 중장년 건강 해치는 약재 5가지

[건강 100세] 이것 함부로 먹지 마세요

건강에 관한 이야기가 넘쳐나는 세상이다. 그야말로 건강 정보의 홍수다. 단순한 언론 매체의 보도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예능 프로그램의 소재로 사용되거나 홈쇼핑을 주목하게 하는 재료로도 쓰인다. 화자(話者)도 다양해졌다. 의사만이 말할 수 있다는 금기는 깨진 지 오래고, 나이 든 촌부부터 요리사까지 자신의 경험만을 근거로 이야기를 쏟아놓기도 한다. 특히 제품 판매와 같은 상업적 목적으로 과장되는 정보들은 특정 약재나 식재료를 과용하게 만든다. 문제는 이런 잘못된 과신이 되레 건강을 해칠 수도 있다는 것. 특히 갱년기를 거치면서 건강이 쉽게 약해질 수 있는 시니어들은 더더욱 조심해야 하므로, 제대로 알지 못하고 먹었을 때 건강을 해치는 약재들에 대해 알아봤다.

글 이준호 기자 jhlee@etoday.co.kr 도움말 강남동약한의원 이기훈(李起熏) 원장



강황(薑黃)

생강과의 다년생 식물인 강황은 일반적으로는 카레 재료로 잘 알려져 있다. 강황은 온도와 습도 등 생육 환경의 영향을 많이 받으며 인도 등 일부 지역에서 재배되는 식물이다. 인도 카레를 이야기하면 특유의 노란색과 함께 가장 먼저 떠오르는 약재이기도 하다.

강황이 건강에 좋다는 것은 이미 상식이 됐다. 치매 예방 효과가 있다는 보고도 있고, 진통 작용도 있다고 해서 통증으로 고생하는 시니어들이 복용하는 경우도 많다.

강황이 치매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지게 된 계기는 바로 강황을 구성하는 성분 중 하나인 커큐민(curcumine) 때문. 그러나 강황에서 커큐민이 차지하는 함량은 전체의 0.3%에 불과해 큰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의견도 있다.

한의학에서는 강황을 과다 복용하면 오히려 체력을 떨어뜨릴 수 있어 과다 복용을 금하고 있다. 특히 임산부는 자궁 수축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강황 섭취를 금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울금(鬱金)

울금 역시 사람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울금과 강황은 같은 생강과의 식물이지만 강황은 뿌리줄기를, 울금은 고구마처럼 영양을 저장한 덩이뿌리(괴근)를 말한다. 일본에서는 단무지를 노랗게 만드는 착색제로 울금을 사용한다.

최근에는 건강식품 재료로 각광받으면서 울금을 활용한 제품들이 유행처럼 퍼져나가고 있다. 울금에도 치매 예방에 좋다고 알려진 커큐민이라는 성분이 들어 있는데, 강황과 마찬가지로 함유량이 0.3%밖에 안 된다.

한의학에서는 울금을 어혈(瘀血, 몸에 혈액이 제대로 돌지 못해 한 곳에 정체되어 있는 증세)을 제거하는 약으로 쓴다. 하지만 시니어 혹은 체력이 떨어진 사람이 과다 복용할 경우 기운이 더 떨어지게 되고 설사나 가려움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울금도 강황과 마찬가지로 임산부의 복용을 금하고 있다.


백수오(白首烏)

박주가리과에 속하는 은조롱(큰조롱)의 덩이뿌리인 백수오는 과거엔 백하수오라고 불렸다. 백수오는 최근 유행을 타며 대중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약재 중 하나로, 갱년기 증상의 예방과 완화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한의학에서는 백수오를 가공하지 않고 임의로 달여 먹으면 간독성이 나타난다고 지적하고 있고, 과용할 경우 간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다.

또 하나의 문제는 이엽우피소(異葉牛皮消)를 백하수오로 속여 파는 일이 빈번하다는 것. 외형상으로 이엽우피소와 백하수오는 매우 닮아 있지만, 이엽우피소는 독성이 강해 한의학에서 약재로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이러한 특징 때문에 과도한 음주 등으로 이미 간 기능이 떨어져 있거나, 간 기능이 약해지기 쉬운 시니어들은 가급적 백하수오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


어성초(魚腥草)

삼백초과에 속하는 약모밀을 어성초라고 부른다. 어성초라는 이름은 줄기와 잎에서 생선 비린내가 난다고 해서 붙여졌다. 최근 몸값이 높아지기 전까지는 잡초 취급을 받기도 했다. 실제로 번식력도 잡초만큼 굉장히 뛰어나다.

한의학에서 말하는 어성초는 성질이 찬 약이기 때문에 위장 기능이 떨어진 시니어가 장기간 복용할 경우 소화 계통의 과민 반응이 일어날 수 있다. 그중 속쓰림이 가장 흔하게 발생할 수 있고 어지러움이나 매스꺼움 등의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 특히 어성초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과민성 쇼크가 나타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탈모에 효과가 있다고 해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기도 했지만 실제로 탈모 방지 효과가 있는지 제대로 검증된 바는 없다고 알려졌다. 이러한 속설에 의존해서 무턱대고 많은 양을 복용하는 것은 위험하다.


봉삼(鳳蔘)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봉삼은 그 이름 때문에 인삼의 일종이라고 착각하기 쉽지만 인삼이나 산삼과는 전혀 다른 식물이다. 원래 이름은 백선피(白鮮皮)로 운향과 백선의 뿌리껍질을 말한다.

인삼보다 효과가 뛰어나다고 광고하면서 고가의 약재로 팔거나 술을 담가 파는 경우가 많지만 인삼과 같은 효능을 기대할 수도 없고, 용법도 전혀 다르다.

민간에서는 풍을 제거하고 해독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어 피부과 질환에도 잘 쓰는 약이다. 그러나 독성이 있어 잘못 복용할 경우 간 기능에 이상을 일으킬 수 있으며, 실제로도 간독성이 흔하게 보고되는 약재다. 시니어들이 아무 생각 없이 백선피를 장기간 복용하면 간독성을 포함한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가급적 복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만약 복용을 원한다면 한의사와 상담을 한 후에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