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04. 21 (수)

스승도 수업도 필요 없다, 책 한 권으로 즐기는 ‘컬러링’

기사입력 2017-07-25 14:25:46기사수정 2017-07-25 14:25
  • 인쇄하기

[아, 여름이구나 PART 07] 혼자 즐기는 여름 취미

▲컬러링은 시니어들이 집안에서 특별한 교육없이 즐길 수 있는 취미 중 하나다. (브라보마이라이프DB)
▲컬러링은 시니어들이 집안에서 특별한 교육없이 즐길 수 있는 취미 중 하나다. (브라보마이라이프DB)

시니어들에게 그림은 대중적인 취미생활 중 하나다. 누구나 한 번쯤 가졌던 학창 시절의 꿈을 떠올릴 수도 있고, 특별히 이젤을 들고 밖에 나가지 않더라도 스마트폰 사진 한 장 보며 실내에서도 그릴 수 있다. 하지만 모든 일이 그러하듯 시작이 어렵다. 이미 굳을 대로 굳어버린 손으로 새로운 기술을 익힌다는 것이 쉬울 리 없다. 이러한 고민을 해결해주는 취미 분야가 있다. 바로 몇 년 전부터 저변을 넓히고 있는 컬러링. 그림을 그려보고 싶어 하는 시니어들이 혼자서 하기 안성맞춤이다.


컬러링은 말 그대로 채색을 의미한다. 이미 그려져 있는 밑그림에 색을 입히는 것. 마치 어린아이들의 색칠공부와 같이 단순한 작업으로 여길 수 있지만, 마니아들의 완성된 결과물을 보면 예술작품과 다를 바 없다.


색연필 하나로 부리는 마법

컬러링북 채색에 쓰이는 도구는 일반적으로 건식 재료들이 널리 쓰인다. 가장 대표적인 것은 색연필. 주변에서 구하기도 쉽고 초보자가 다루기도 가장 간단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수채화 느낌을 살릴 수 있는 수채색연필도 많이 쓰인다. 동호인들은 색연필을 선호하는 이유 중 하나로 휴대성을 꼽는다.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그릴 수 있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아동용보다는 60색 이상의 색연필을 사용해야 표현이 자유로워진다고 조언한다.

이외에 라이너나 마카, 고체물감 등의 도구도 컬러링에 사용된다. 각 도구들마다 발색과 보존성, 표현력의 차이가 커 주제에 따라 선택해야 한다.

주제에 따라 쓰임새 다양한 컬러링북

정해진 도안에 색을 입히는 과정이 지루할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그림의 주제와 용도가 다양한 컬러링북이 시중에 출간되어 있다. 우리에게 익숙한 메신저 속 캐릭터부터 세계 주요 도시, 국내 유명 관광지의 모습이 그려져 있는 컬러링북들도 나와 여러 여행지를 간접경험하게 해준다. 역사나 해부학 같은 학문적 지식을 얻을 수 있는 컬러링북도 있다. 이와 관련한 밑그림을 색칠하는 것만으로 공부가 된다.

채색을 끝내고 선물로 활용할 수 있는 컬러링북도 있다. 전래동화의 장면들을 채색하다 보면 손주를 위한 유용한 동화책이 완성되기도 한다. 또 엽서를 묶은 형태의 컬러링북도 있어 지인들에게 색다른 선물을 하고 싶을 때 활용할 수 있다.

▲이화여자대학교 평생교육원 보태니컬 아트 강좌 수업 모습.(브라보마이라이프DB)
▲이화여자대학교 평생교육원 보태니컬 아트 강좌 수업 모습.(브라보마이라이프DB)

시니어 취미생활에 딱 맞아

특히 최근에는 보태니컬 아트와 접목된 컬리링북의 인기가 뜨겁다. 보태니컬 아트는 원래 각종 식물을 기록하는 도감을 제작하기 위한 그림으로 출발했는데, 유럽 등지에서는 이미 오래전부터 식물 일러스트레이션, 꽃 드로잉, 식물 세밀화 등의 고유한 화풍으로 발전되어왔다. 국내에선 일부 작가를 통해 조금씩 소개되어오다 꽃과 식물을 좋아하는 국내 동호인들의 취향과 맞아떨어지면서 몇 년 전부터 큰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컬러링북 소재로도 널리 활용돼 해외 작가의 책들뿐만 아니라 국내 작가의 저서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보태니컬 아트 쉽게 하기>를 집필한 이화여자대학교 평생교육원의 이해련 강사는 “컬러링은 미술을 전공하지 않은 사람도 그림에 재미를 붙이고, 요령을 터득할 수 있도록 하는 좋은 입문 과정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또 그는 “보태니컬 아트와 컬러링 모두 시니어들에게 딱 알맞은 취미로 해외 아티스트 중 상당수는 고령자들이고 실제로 수강생들 중 은퇴자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정해진 도안에 색을 입히는 과정이 지루할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그림의 주제와 용도가 다양한 컬러링북이 시중에 출간되어 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