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 달 살기 후 올레길 트레킹 마스터로 정착한 서우성 씨

기사입력 2018-11-26 11:22:25기사수정 2018-11-26 11:22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내 생애 꼭 해보고 싶은 것⑧] PART2. 제주에서 시작한 제2직업

(서우성 올레길 트레킹 마스터 제공)
(서우성 올레길 트레킹 마스터 제공)
하루를 빡빡하게 채우는 스케줄과 수많은 모임, 그리고 사람에 치여 도시생활은 점점 지쳐만 갔다. 쉼이 필요한 순간이라고 느꼈다. 예전부터 막연히 꿈꾸던 제주 올레길도 걷고 싶어졌다. 그렇게 지난해 말 잠시 쉬어보겠다며 찾은 제주는 이제 서우성(54) 씨의 삶의 터전이 됐다.

“작년 11월 말쯤부터 한 달여 머물렀어요. 보통 제주에 한 달 살러 가는 분들은 예산을 짜기에 공들이는데 저는 사실 준비를 안 했어요. 숙소도 운 좋게 먼저 정착한 후배가 있어 그 집에서 지내기로 했죠. 제주에 갔을 때가 11월이었는데, 날도 포근하고 마냥 좋더라고요.”

물론 무턱대고 비용 걱정 없이 떠난 건 아니다. 서 씨는 원래 서울에서 문화엔터테인먼트 사업을 했는데, 때마침 제주의 한 호텔에서 일자리를 찾았다. 급여는 많지 않았지만, 제주에서의 생활비는 충당할 수 있으리라 여겼다. 그러나 이 역시 녹록지 않았고, 이내 호텔을 나오게 됐다.

“호텔을 나온 뒤 다행히 귤 수확철이라 농장에서 귤, 한라봉 등을 따며 일당으로 생활비를 마련했어요. 저처럼 생활비를 벌어가며 제주에서 한 달 사시는 분이 적지 않아요. 제주에 지인이 없어도 인터넷 제주 모임 카페 등 알바를 구하는 곳은 많으니, 본인 의지만 있다면 제주생활은 충분히 개척할 수 있습니다.”

그렇게 한 달여 시간이 흐른 뒤, 제주에서의 여유로운 생활에 매료된 그는 결국 이곳에 정착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아내는 서울에서 계속 공부를 해야 했기에, 나 홀로 제주행을 택했다. 삶의 터전을 이루려면 안정적인 일자리는 필수. 리조트 업무를 하던 중 우연히 트레킹 가이드 일자리가 나와 주저 없이 지원해 현재는 올레길 트레킹 마스터로 활약하고 있다. 서우성 씨가 속한 올레힐링캠프는 올레길을 걸으며 제주에서 한 달살이를 경험하고 싶어 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그는 자신처럼 제주에서의 낭만을 안고 찾아온 이들과 함께 걸으며 올레길 코스뿐만 아니라 한 달살이의 팁도 전수한다.

“안전하고 저렴한 숙소를 얻는 것이 중요해요. 최근에는 숙박시설과 게스트하우스가 많이 생겼어요. 인터넷을 통해 알아봐도 되지만, 의외로 현지에서 발품을 팔면 알려지지 않은 좋은 숙소를 구할 수도 있습니다. 무엇보다 한 달 동안 무엇을 하며 즐길 것인지 콘셉트를 확실히 정하는 게 좋아요. 가령 한라산 코스를 완주한다든지, 360여 개 오름을 정복한다든지 등등. 그렇지 않으면 숙소에서 어영부영 한 달을 지내다 가기 일쑤입니다.”

(서우성 올레길 트레킹 마스터 제공)
(서우성 올레길 트레킹 마스터 제공)

그는 제주가 관광지라는 특수성을 꼽으며, 이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제주도 물가가 엄청 비싸졌습니다. 아무래도 관광지니까요. 또 번화한 곳은 거의 외지인들이 자리 잡고 있죠. 그들이 식당을 열고 비즈니스를 하다 보니 월세를 충당하느라 상품이나 음식 가격을 높여 내놓을 수밖에요. 가능한 한 믿을 만한 지인을 통해 정보를 많이 알아보고 숙소나 생활비 등을 고려해 오셔야 합니다.”

평소 육지에서의 한 달보다야 비용은 더 들겠지만, 그만큼 얻어지는 ‘자유’가 있기에 제주에서 한 달 살기를 하는 이유일 테다. 서우성 씨 역시 현재 누리는 자유로운 일상이 가장 큰 매력이라 말한다.

“언젠가 TV를 보는데, 한 연예인이 집에서 ‘아, 수영하고 싶다’ 하더니 곧바로 차를 몰고 바다에 가서 풍덩 뛰어들더군요. 수영을 하고 나와 바위에 앉아 젖은 머리를 말리며 바다를 응시하는 모습이 너무나 행복해 보였습니다. ‘그래, 바로 저거다!’ 하는 생각이 들었죠. 지금은 저도 차를 몰고 가다 멋진 석양을 보면 멈춰서 사진을 찍기도 하고, 마음 내키면 주저 없이 물에 들어가 수영도 해요. 그래서 제 차에는 수영복과 수건이 항상 있습니다. 언제 바다에 뛰어들고 싶을지 모르니까요.”


▲제주 범섬(서우성 올레길 트레킹 마스터 제공)
▲제주 범섬(서우성 올레길 트레킹 마스터 제공)

서우성 씨가 추천하는 ‘제주 한 달 살기’ 겨울철 명소

제주는 곳곳이 명소입니다. 그중에서도 잘 알려지지 않은 보물 같은 곳을 소개합니다. 먼저 지미봉 오름입니다. 성산과 우도를 한눈에 담을 수 있고, 한반도 모양의 밭을 볼 수 있는 곳이죠. 서귀포 저지오름 또한 제주의 아름다운 풍경을 확인할 수 있는 명소입니다. 겨울철 성산 신천리의 바다목장은 넓은 초원 위 귤껍질을 말리는 전경이 압권이지요. 물론 주변의 이국적인 바닷가와 초원도 멋집니다. 올레길 6코스의 범섬을 보며 걷는 해안도로도 적극 추천합니다. 끝으로, 사람들이 한라산 하면 대개 백록담만 보러 올라가는데, 어리목이나 영실로 올라가셔서 한라산 남벽을 꼭 보시길 권합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