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색다르게 즐기는 홈메이드 사찰음식⑧

기사입력 2019-04-05 11:26:00기사수정 2019-04-05 11:26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상큼하게 차린 싱그러운 봄날의 한 상


마늘·파·부추·달래·흥거 등 오신채를 넣지 않고 만든 요리를 ‘사찰음식’이라 한다. 자칫 맛이 덜하거나 심심할 것이라 오해하지만, 다양한 레시피와 플레이팅을 접목하면 얼마든지 색다르게 즐길 수 있다. 특별한 메뉴에 건강 밸런스까지 생각한 제철 사찰음식 한 상을 소개한다.

레시피 및 도움말 디알앤코 R&D총괄 장대근 셰프(조계종 한국사찰음식전문교육기관 이수)

장소 협찬 키프레시(홍대점) 그릇 협찬 덴비 코리아


싱그러운 봄기운 따라 산뜻한 음식이 당기는 날엔 상큼한 재료를 이용해 한 상을 차려보자. 담백한 두부와 버섯구이에 알싸하면서 은은하게 상큼한 생강소스를, 수분과 비타민이 풍부한 버터헤드 레터스엔 새콤달콤한 유자 드레싱을 곁들인다. 디저트로 먹던 토마토와 딸기를 새콤 짭조름한 장아찌로 즐기면 맛도 좋고 상차림 분위기도 색달라진다. 후식 음료로 따뜻한 도라지 차 한 잔을 곁들이면 기관지까지 상쾌한 기분으로 한 끼를 마무리할 수 있다.


생강소스 두부구이 다진 생강(1/2개)을 갈색을 띨 때까지 볶는다. 식초(15㎖)와 생크림(15㎖)을 섞어 3분의 1로 줄어들 때까지 졸인 뒤 꿀과 소금을 약간 넣어 생강소스를 완성한다. 수분을 뺀 두부 반 모를 4×4cm 크기로 잘라 소금으로 밑간을 한다. 표고버섯(1개)과 새송이버섯(1개)을 한입 크기로 썬다. 팬에 올리브유를 두른 뒤 두부를 넣고 약불로 굽는다. 버섯은 멸치가루와 소금으로 간하고 센불에 짧게 구워준다. 이때 라임(1/4개)과 아스파라거스(1개)를 넣으면 상큼한 향과 아삭한 식감을 살릴 수 있다. 완성한 재료를 담고 생강소스를 곁들인다.


버터헤드 유자 샐러드 버터헤드 레터스(1/2개)의 시들한 잎을 떼고 깨끗이 씻는다. 청·홍 파프리카(1/4개)를 큐브 모양으로 작게 썰고, 표고버섯(2개)은 한입 크기로 썬다. 버터헤드 레터스를 토치로 살짝 그을리면 잎이 부드러워진다. 그을린 버터헤드 레터스 위에 준비한 재료와 새싹채소(5g)를 넣고 유자소스(유자청 3큰술, 레몬주스 1큰술, 올리브오일 2큰술, 다진 견과류 1큰술)를 뿌린다.


방울토마토 장아찌(4인분 기준) 색색의 방울토마토 20알과 딸기 6알을 깨끗이 씻어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다. 미리 소독한 유리병에 방울토마토와 딸기를 넣어둔다. 물, 간장, 설탕(각각 100㎖), 식초(50㎖)를 섞어 중불에 끓이다 레몬과 라임 슬라이스(각 1장)를 넣어 상큼함을 더한다. 끓인 양념장을 재료가 잠길 때까지 붓는다. 10분가량 절인 뒤 체에 걸러 수분을 제거하고 먹기 좋게 담는다.


도라지 차 깨끗이 씻은 생도라지를 적당히 잘라 감초(15g, 또는 진피 20g)와 함께 물(500㎖)을 넣고 양이 반으로 줄 때까지 달인다. 기호에 따라 벌꿀을 첨가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