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스한 계절 읽기 좋은 신간

기사입력 2019-04-08 08:38:16기사수정 2019-04-08 08:38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신간] 브라보 독자가 읽어볼 만한 새 책

돌아보니 삶은 아름다웠더라 (안경자, 이찬재 저ㆍ수오서재)

▲돌아보니 삶은 아름다웠더라(수오서재)
▲돌아보니 삶은 아름다웠더라(수오서재)

인스타그램 ‘drawings_for_my_grandchildren(손주들을 위한 그림)’을 통해 SNS 스타로 알려지면서 ‘BBC’, ‘가디언’ 등 해외 유력 매체들이 주목한 이찬재, 안경자 부부의 이야기를 담았다. 2015년 브라질에서 함께 살던 자녀와 손주들이 갑작스레 한국으로 돌아갔고, 부부는 허전한 마음을 글과 그림으로 달래기 시작했다. 당시 그들의 나이는 74세. 낯설고 어려웠던 SNS는 언제 어디서든 손주들과 손쉽게 교류할 수 있는 특별한 매개체가 됐다. 부부는 아이들과 추억하고 싶은 소소한 일상, 자연과 더불어 살아야 한다는 교훈 등을 공유했다. 그렇게 쌓인 그림편지들은 한 가족의 울타리를 넘어 전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콘텐츠로 널리 퍼졌다. 오랜 시간 SNS를 통해 전했던 감동을 책에서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거창하거나 특별하지 않지만 따뜻함이 스민 노부부의 글과 그림에는 헤아릴 수 없을 만큼 커다란 가족 사랑이 담겨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묵직한 여운을 남긴다.


나이 들수록 인생이 점점 재밌어지네요 (와카미야 마사코 저ㆍ가나출판사)

▲나이 들수록 인생이 점점 재밌어지네요(가나출판사)
▲나이 들수록 인생이 점점 재밌어지네요(가나출판사)

‘세계 최고령 앱 개발자’이자 ‘노인들의 스티브 잡스’로 알려진 와카미야 마사코의 인생철학을 담았다. 82세에도 호기심을 잃지 않고 스스로 재미있어하는 일에 도전하는 그녀의 모습을 통해 즐거운 노후의 희망을 선사한다.


나이 든 부모와는 왜 사사건건 부딪힐까? (그레이스 리보 외 공저ㆍ한마당)

▲나이 든 부모와는 왜 사사건건 부딪힐까(한마당)
▲나이 든 부모와는 왜 사사건건 부딪힐까(한마당)

30년 가까이 노인과 그 가족을 돌보는 사회복지사로 일해온 저자가 노년기 부모들의 모습을 6가지 행동 유형으로 설명한다. 자녀 세대가 겪는 갈등과 그것을 해결하기 위한 방법을 보여준다.


버선발 이야기 (백기완 저ㆍ오마이북)

▲버선발 이야기(오마이북)
▲버선발 이야기(오마이북)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이 들려주는 우리 시대 민중사상. 자본주의 사회구조 속에서 피, 땀, 눈물로 얼룩진 세월을 살아온 서민들, 그럼에도 자유와 희망을 되찾고자 했던 이들의 힘찬 몸짓이 ‘버선발’이라는 한 인간의 삶에 녹아 있다.


완경기, 그게 뭐가 어때서? (프랑스 카르포 외 공저ㆍ온)

▲완경기, 그게 뭐가 어때서?(온)
▲완경기, 그게 뭐가 어때서?(온)

월경, 피임, 결혼, 임신, 출산 그리고 완경에 이르기까지 여성의 몸과 삶에 대해 그렸다. 일기 형식으로 한 여성이 태어나 완경에 이를 때까지 겪는 다양한 일을 생생하게 보여주고, 여성을 둘러싼 궁금증에 대한 전문가의 소견까지 담았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