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재즈를 알아가는 이들을 위한 추천도서

기사입력 2019-06-24 10:56:56기사수정 2019-06-24 10:56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다락방 재즈’의 저자 황덕호 재즈평론가는 때때로 재즈를 더 심도 있게 듣는 방법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곤 합니다. 재즈를 알아가는 유일한 방법은 “그저 듣는 것”이라고 말하는 그의 자세한 이야기는 ‘브라보 마이 라이프’ 온라인과 매거진 6월호 인터뷰를 통해 만날 수 있습니다.


재즈를 알아가는 이들을 위한 추천도서 by 황덕호

◇ 재즈 선언 (윈튼 마살리스 외 공저)

재즈와 클래식 두 분야에서 그래미상과 퓰리처상을 수상한 윈튼 마살리스의 재즈와 그의 삶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평생 자신의 분야에서만 매진해온 한 음악인의 열정과 철학을 그리며 재즈의 역사를 아우른다.


◇ 재즈를 듣다 (테드 지오이아 저)

재즈 피아니스트이자 평론가인 테드 지오이아가 선정한 재즈 252곡을 소개한다. ‘불후의 명곡’이라 불리는 재즈의 원곡이 수록된 뮤지컬과 영화를 비롯해, 연주자들에 관련한 재미있는 에피소드 등을 흥미롭게 들려준다.


◇ 그러나 아름다운 (제프 다이어 저)

알랭 드 보통과 무라카미 하루키가 존경하는 작가 제프 다이어의 대표작이다. 레스터 영, 아트 페퍼, 버드 파웰 등 재즈 뮤지션들의 삶 속 결정적 장면들을 치밀하게 그리며 그들의 예술과 철학을 통해 우리네 인생을 사색하게 한다.


◇ 당신의 두 번째 재즈 음반 12장 (황덕호 저)

부담 없이 듣기 좋은 대표 재즈 보컬 음반 12장을 통해 재즈의 매력을 느끼게 한다. 재즈가 래그타임, 가스펠, 블루스 등의 영향 아래 어떻게 현재에 이르렀는지 설명하고, 이러한 재즈에 독자가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돕는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