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살린 손맛으로 제2인생을 맛깔나게"

기사입력 2019-08-09 15:54:39기사수정 2019-08-09 15:54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자격증 두드림⑥ 조리·식품 분야 편 사례자 인터뷰

▲사찰음식 전문가로 제2인생을 사는 김혜숙 씨
▲사찰음식 전문가로 제2인생을 사는 김혜숙 씨

1996년부터 현재까지 성동복지관 주방에서 노인과 장애인을 대상으로 봉사활동을 해온 김혜숙(66) 씨. 음식 솜씨 좋고 마음씨 따뜻한 그녀는 최근 ‘사찰음식 전문가’로 제2인생을 살고 있다. 평범한 주부였던 김 씨가 사찰음식에 눈을 뜬 것은 남편에 대한 사랑에서 비롯됐다.

“2004년에 남편이 급성심근경색 진단을 받았어요. 남편의 건강을 위해 음식에 더 신경을 쓰기 시작했죠. 그러다 봉사를 다니던 성당의 수녀님이 자격증을 따보라고 제안하셨어요. 음식에는 자신감이 있던 터라 도전해보기로 마음먹었죠.”

도서관과 학원을 오가며 1년을 꼬박 매달린 결과, 그녀는 2009년 한 해 동안 한식·양식·일식·중식 조리기능사 자격증을 차례로 모두 섭렵할 수 있었다. 젊은이들도 한 번에 따기 어렵다는 조리기능사 자격증을 막힘없이 따낸 것 역시 남편의 격려가 한몫했단다.

“시간과 돈을 꽤 투자했어요. 만약 남편의 도움이 없었다면 어려웠겠죠. 응원에 힘입어 처음 본 한식조리기능사 시험을 한 번에 합격했고, 그 기운으로 다른 분야도 자신 있게 도전할 수 있었어요.”


▲아내 김혜숙 씨의 정성에 건강한 모습을 되찾은 남편 이재헌 씨
▲아내 김혜숙 씨의 정성에 건강한 모습을 되찾은 남편 이재헌 씨


조리기능사 자격증 취득 후인 2012년, 그녀는 우연히 TV를 통해 ‘사찰음식’을 알게 됐다. 스님들이 수행하며 제철 식재료로 자극 없이 만드는 요리이니 분명 건강에도 도움이 되리라 여겼다. 그렇게 1년 정도를 대안 스님에게 사찰음식 초·중·고급 과정을 수료했고, 2015년에는 사찰음식 전문 조리사 자격증도 취득했다. 요즘 그녀의 즐거움은 사찰요리 레시피를 고안하는 것. 최근에는 직접 꾸린 사찰음식으로 절에 공양을 올리기도 하고, 외국인 단체 관광객에게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다. 취업을 목표로 자격증을 준비한 것은 아니라는 그녀, 앞으로의 계획은 무엇일까?

“음식 관련 봉사활동은 계속할 겁니다. 같은 일인데도 자격증을 딴 뒤로는 더 전문적인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됐죠. 또 계속 사찰음식 메뉴 개발을 하면서 작은 가게를 열어보려고 해요. 남편을 살리기 위해 터득한 재능을 맛있고 건강한 음식을 통해 나누고 싶습니다.”


▲사찰음식에 푹 빠져 지낸다는 김혜숙 씨는 최근 다양한 사찰식 메뉴 연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김혜숙 씨 제공)
▲사찰음식에 푹 빠져 지낸다는 김혜숙 씨는 최근 다양한 사찰식 메뉴 연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김혜숙 씨 제공)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