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가게] 부산편① 60년 전통 ‘백구당’

기사입력 2019-08-14 08:42:18기사수정 2019-08-14 08:42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지하철로 떠나는 오래된 맛집


60년 전통 ‘백구당’

▲백구당 외관(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백구당 외관(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흰 갈매기’를 뜻하는 백구당(白鷗堂)은 부산에서 가장 오래된 양식 제과점이다. 60년 동안, 3대를 이어오며 잠시 ‘뉴 파리 양과’로 이름이 바뀐 적도 있고, 매장 규모가 달라지기도 했지만, 빵맛만큼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다. 3대 주인장인 조재붕(54) 씨는 “정직한 재료로 옛 방식을 고수하되, 연구를 통해 늘 새로운 맛을 선보인 것이 장수비결”이라 말했다. 초창기부터 만들어온 앙금빵이나 양과자를 비롯해 2대 주인장이 45년 전 탄생시킨 ‘크로이즌’, 그리고 현 주인장이 개발한 ‘쑥쌀식빵’까지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며 명맥을 이어왔다. 특히 조재붕 씨는 제철 국산 식재료를 빵에 접목하는 것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백구당 3대 주인장인 조재붕 대표(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백구당 3대 주인장인 조재붕 대표(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계절마다 지역 토산품을 이용한 빵을 개발하려고 노력합니다. 봄에는 쑥 카스텔라를, 가을에는 홍시 롤케이크를 만들기도 했죠. 산지에 직접 가서 좋은 재료를 골라 옵니다. 자연발효는 물론이고, 첨가제나 방부제도 전혀 넣지 않아요. 정직한 재료에 자부심을 느끼고, 고객에게 거짓이 없으니 더 뿌듯합니다.”

▲백구당 인기 메뉴 파이만주, 쑥쌀식빵, 크로이즌(왼쪽부터)(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백구당 인기 메뉴 파이만주, 쑥쌀식빵, 크로이즌(왼쪽부터)(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장인정신이 느껴질 정도로 빵에 대한 철학과 자긍심을 지닌 그이지만, 사실 처음부터 백구당을 물려받을 계획은 없었다고 한다. 본래 서울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건설사 대기업을 안정적으로 다니던 터였다. 갑작스레 아버지가 중풍으로 쓰러지며, 백구당에도 위기가 닥쳤다. 백구당의 명맥을 잇는 문제로 가족들의 고뇌는 깊어졌고, 결국 장남 조재붕 씨가 나서게 된 것이다.

▲백구당 2대 주인장 故 조병섭 씨(위)의 모습과 어린 시절과 청년 시절 백구당에서 현 주인장 조재붕 씨의 모습(아래)(백구당 제공)
▲백구당 2대 주인장 故 조병섭 씨(위)의 모습과 어린 시절과 청년 시절 백구당에서 현 주인장 조재붕 씨의 모습(아래)(백구당 제공)

“대를 잇기 위해 한국제과학교를 다니면서 자격증도 땄고, 대학원에서 경영 공부도 했어요. 2000년 8월에 내려왔는데, 처음 6개월간은 새벽 4시부터 밤 12시까지 꼬박 가게 일에 매달렸죠. 다행히 아버지가 기력이 좀 있으실 때라 빵 만드는 기술도 전수받았어요.”

▲매장에는 크로이즌, 쑥쌀식빵 등을 비롯해 케이크, 아이스크림, 양과자 등 백구당에서 직접 만든 250여 가지 메뉴가 진열된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매장에는 크로이즌, 쑥쌀식빵 등을 비롯해 케이크, 아이스크림, 양과자 등 백구당에서 직접 만든 250여 가지 메뉴가 진열된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조재붕 씨 역시 대를 물려줄 계획을 갖고 있을까? 그는 ‘대를 잇는다’는 표현 대신 “잠시 맡는다”라며 운을 뗐다.

“백구당은 계속될 거고, 그 과정에서 제가 잠시 맡았다고 생각해요. 그다음으로는 둘째 아들이 맡았으면 하는데, 장담할 수는 없어요. 아버지도 원래는 제 동생에게 물려주려 했으니까요. 결국 백구당의 다음 주인장은 사람이 아닌 백구당이 정하지 않을까 싶습니다.(웃음)”


부산1호선 중앙역 15번 출구 도보 1분 거리

주소 부산시 중구 중앙대로81번길 3

영업시간 월~토요일 8:00~22:00, 일요일 9:00~17:00, 공휴일 9:00~18:00

대표메뉴 크로이즌, 쑥쌀식빵, 파이만주 등


※본 기획 취재는 (사)한국잡지협회의 지원을 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