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가게] “속이고 감추지 않는 건 손님과의 의리이고 약속입니다”

기사입력 2019-10-24 14:10:56기사수정 2019-10-24 14:12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대전편② 42년 전통 ‘대전갈비집’


42년 전통 ‘대전갈비집’

▲대전갈비집 외부 전경(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대전갈비집 외부 전경(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가족 외식 단골 메뉴인 돼지갈비가 ‘대전갈비집’ 주인장 이점순(63) 씨에겐 가족의 생계수단이었다. 40여 년 전 삼 남매를 키우기 위해 다섯 평 남짓한 공간에서 연탄불 두 개를 놓고 시작했던 가게는 어느덧 200석이 넘는 규모에 이르렀다. 격세지감을 느낄 법도 한데 주인장은 오히려 별다를 것이 없고, 세월도 얼마 지나지 않은 것 같단다. 그건 아마 눈코 뜰 새 없이 바삐 살아왔기 때문일 테고, 초심을 잃지 않았기에 그러할 것이다.

▲대전갈비집 내부 전경(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대전갈비집 내부 전경(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특별히 돼지갈비가 자신 있어서 시작한 건 아니었어요. 처음엔 제 식대로 양념을 해서 내놓았다가 손님이 짜다고 하면 간을 적게 하고, 달다고 하면 설탕 좀 덜 넣고 해가면서 맛을 맞춰간 거죠. 그렇게 수십 년에 걸쳐 손님들에게 배워가며 현재의 레시피가 완성된 셈이에요. 대신 정직하고 좋은 재료 쓰자는 건 철칙으로 삼고 있습니다.”

수많은 손님의 입맛으로 만들어낸 돼지갈비이지만, 어떤 이들은 그 겉모습이 다소 낯설다고 느낄지 모르겠다. 우리가 익히 떠올리는 돼지갈비는 짙은 갈색을 띠지만, 이곳은 거의 생고기 빛깔에 가깝다. 자칫 싱겁지 않을까 싶지만, 주인장은 “일단 구워 드셔보라”고 자신 있게 말한다.

▲대전갈비집 돼지갈비 한상 차림(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대전갈비집 돼지갈비 한상 차림(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가성비 좋은 대전갈비집의 콩나물돌솥밥(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가성비 좋은 대전갈비집의 콩나물돌솥밥(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우리 집 고기가 겉보기엔 희멀거니까(?) 맛이 없겠거니 여기는 분들도 있죠. 근데 한입 드시면 그런 생각이 싹 바뀌나봐요.(웃음) 짭짤하고 달달하고 돼지갈비 특유의 맛도 나는데 마치 생고기 먹는 것처럼 깔끔하다고 좋아들 하시죠. 대부분 판매하는 돼지갈비 양념은 색소가 들어간 경우가 많아요. 또, 고기의 질이 떨어지기 때문에 진한 색으로 감추려는 의도도 있죠. 저희는 양념에 색소를 절대 쓰지 않고, 고기도 매일 신선하고 품질 좋은 것으로 골라와 직접 손질해 사용해요. 속이고 감추지 않는 건 손님과의 의리이고 약속입니다.”

▲40여 년간 대전갈비집을 지키고 있는 창업주 이점순 씨. 주인장은 오랜 시간 한자리에서 변함없는 맛과 인심으로 손님들을 맞이하고 있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40여 년간 대전갈비집을 지키고 있는 창업주 이점순 씨. 주인장은 오랜 시간 한자리에서 변함없는 맛과 인심으로 손님들을 맞이하고 있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매일 가게에서 직접 돼지갈빗살을 손질하고 간장, 생강, 마늘 등으로 만든 양념장에 버무려 숙성한다. 색소를 넣지 않아 불에 구워도 일반 갈비보다 덜 탄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매일 가게에서 직접 돼지갈빗살을 손질하고 간장, 생강, 마늘 등으로 만든 양념장에 버무려 숙성한다. 색소를 넣지 않아 불에 구워도 일반 갈비보다 덜 탄다.(오병돈 프리랜서 obdlife@gmail.com)

주인장이 이토록 신뢰를 중시하는 건, 어렵던 시절 생계의 버팀목이 되어준 고마운 발길들에 대한 보답과도 같다. 재료의 품질이나 들이는 정성에 비해 음식 가격이 높지 않은 것도 그러한 마음에서 비롯됐다.

“큰애가 중학생 때 남편이 세상을 떠났어요. 애들 먹여 살리느라 고생한다고 찾아와주신 분들이 지금도 갈비 드시러 오세요. 우리 삼 남매가 한의사, 양의사, 검사로 다들 훌륭하게 잘 자라줬는데, 그건 나 혼자가 아니라 대전갈비집을 다녀가신 손님들이 함께 키워주신 거라고 생각해요. 그러니 어떻게 가격을 올리고 음식을 허투루 만들겠어요. 은혜를 갚는 심정으로 건강이 닿는 한 오래오래 좋은 갈비로 손님들을 맞이하고 싶습니다.”


대전1호선 중앙로역 1번 출구 도보 9분

주소 대전시 중구 대전천서로 419-8

영업시간 11:00~22:30

대표메뉴 돼지갈비, 콩나물돌솥밥


※본 기획 취재는 (사)한국잡지협회의 지원을 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