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의 계절에 읽을 만한 신간

기사입력 2019-11-04 10:53:21기사수정 2019-11-04 10:53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따끈한 차 한 잔 생각나는 가을의 끝자락 독서의 계절에 읽을 만한 신간을 소개한다.


◇ 죽음 가이드북 (최준식 저ㆍ서울셀렉션)

▲죽음 가이드북(서울셀렉션)
▲죽음 가이드북(서울셀렉션)

‘너무 늦기 전에 들어야 할 죽음학 강의’, ‘너무 늦기 전에 들어야 할 임종학 강의’ 등을 펴내며 국내 죽음학의 선구자 역할을 해온 최준식 교수의 신간.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 겸 한국죽음학회 회장인 그는 인간의 죽음과 무의식, 전생, 사후세계 등을 학문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왔다. 김 교수는 이번 책에서 다양한 죽음의 모습을 통해 현재 삶의 가치와 의미를 되새긴다. 삶과 죽음에 대해 탐구해볼 만한 여섯 가지 주제 속에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 장자를 비롯해 대중에 잘 알려지지 않은 연구자, 작가, 철학가 등의 이야기를 담아 죽음에 대한 다양한 철학을 소개한다. 첫 장을 ‘죽음의 성찰’로 시작해 마지막 장을 ‘삶의 성찰’로 매듭짓는 구성 또한 돋보인다. 저자는 “죽음을 삶의 한 부분으로 받아들여 지금의 삶을 영적으로 고양시킬 수 있다”며 “죽음을 내 삶 안으로 들여와 항상 생각하며 산다면 삶은 분명 자유롭고 심오해질 것”이라 조언한다.


◇ 핵을 들고 도망친 101세 노인 (요나스 요나손 저ㆍ열린책들)

▲핵을 들고 도망친 101세 노인(열린책들)
▲핵을 들고 도망친 101세 노인(열린책들)

1000만 부 이상 판매고를 올린 베스트셀러 소설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의 후속편. 전작에서 100세 생일에 양로원 창문을 넘어 도망쳤던 노인이 이번에는 101세 생일에 열기구를 탔다가 조난하며 또 다른 모험을 떠난다.


◇ 가기 전에 쓰는 글들 (허수경 저ㆍ난다)

▲가기 전에 쓰는 글들 (난다)
▲가기 전에 쓰는 글들 (난다)

故 허수경 시인의 유고집이다. 2011년부터 지난해 생을 마감하기 전까지 7년간 기록한 시작 메모를 비롯해 대표작과 시론 등을 담았다. 마지막 순간에도 시에 대한 열정을 잃지 않았던 시인의 삶을 문장 곳곳에서 엿볼 수 있다.


◇ 할머니의 요리책 (최윤건, 박린 저ㆍ위즈덤하우스)

▲할머니의 요리책(위즈덤하우스)
▲할머니의 요리책(위즈덤하우스)

할머니가 지어주신 밥을 먹으며 자란 손녀가 할머니와의 소중한 시간을 추억하기 위해 만든 요리책이다. 아흔을 넘긴 할머니의 삐뚤빼뚤 손글씨와 손녀의 사랑스러운 손그림이 어우러져 레시피에 온기를 더한다.


◇ 200세 시대가 온다 (토마스 슐츠 저ㆍ리더스북)

▲200세 시대가 온다(리더스북)
▲200세 시대가 온다(리더스북)

알츠하이머와 암은 물론, 노화와 죽음에 도전하고 있는 실리콘밸리 비밀 연구소의 흥미로운 의학 연구들을 소개한다. 기자 출신인 저자가 10년간 취재하고 인터뷰한 내용을 토대로 실리콘밸리 연구소의 풍경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