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친화 지역사회 만들기 노인을 위한 동네’ 출간

기사입력 2019-11-22 17:53:37기사수정 2019-11-22 17:53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서울시연구원이 발간한 '노인을 위한 동네'(사진= 서울연구원 )
▲서울시연구원이 발간한 '노인을 위한 동네'(사진= 서울연구원 )

서울연구원에서 최근 노인이 살기 좋은 동네를 만들기 위해 국내외 다양한 마을들의 사례를 모으고 개선방향에 대해 고민한 단행본 '고령친화 지역사회 만들기 노인을 위한 동네'를 출간했다.

이 책의 연구진(서울연구원 도시사회연구실)은 서울시의 사회적, 물리적 구조 전반이 고령화 시대에 적합하게 변화해야 한다는 문제의식을 발전시키던 가운데, 많은 노인이 가능하다면 자신이 살던 동네에서 잘 늙어 가기를 희망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 책의 저자들은 노인이 살던 동네에서 노후를 보낼 수 있는 방법들, 즉 고령친화 지역사회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그동안 진행했던 포럼과 정책토론회 및 사례 조사와 논의 등을 종합하여 고령친화 지역사회 전략을 위한 기본 방향을 제시한 책을 내 놓았다.

이 책은 다양한 민관 주체들이 협력하여 각 동네의 여건과 특성에 맞게 고령친화동네 전략을 짜나가는 길에 좋은 길잡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