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로봇 개발∙보급에 머리 맞대다

기사입력 2019-12-12 18:47:00기사수정 2019-12-12 18:47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국립재활원, 2019 재활로봇심포지움 개최

▲2019 재활로봇 심포지움이 12일 서울시 용산구 소재 서울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렸다(소한영)
▲2019 재활로봇 심포지움이 12일 서울시 용산구 소재 서울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렸다(소한영)
▲2019 재활로봇 심포지움에서 재활로봇을 활용한 치료적용 방법에 대한 발표를 하고 있다(소한영)
▲2019 재활로봇 심포지움에서 재활로봇을 활용한 치료적용 방법에 대한 발표를 하고 있다(소한영)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의 신체기능을 대신해 주고 재활치료까지 해 주는 재활로봇 개발∙보급을 위해 전문가들이 머리들 맞댔다.

국립재활원(원장 이범석) 재활로봇중개연구사업단(단장 송원경)과 의료재활로봇보급사업단(단장 권순철)은 12일 서울시 용산 소재 서울드래곤시티호텔 그랜드한라홀에서 '2019 재활로봇 심포지움'을 열었다.

이날 열린 재활로봇심포지움은 ‘재활로봇 중개연구에서 재활로봇의 보급활용까지’를 주제로 의료부문 산∙학∙연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총 5개 세션으로 진행됐다.

이번 심포지움은 국립재활원이 2012년부터 시작한 의료재활로봇보급사업과 2013년부터 진행한 재활로봇중개연구사업의 기술적 성과와 경험을 해당 산업 산∙학∙연 관계자들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 참석자가 로봇재활치료에 대한 질문을 하고 있다(소한영)
▲한 참석자가 로봇재활치료에 대한 질문을 하고 있다(소한영)

제1세션에는 유선국 연세대 의학공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고 재활로봇중개연구 우수사례발표가 이어졌다.

첫 발표자로 나선 신준호 국립재활원 뇌 신경재활과 과장은 ‘뇌졸중 환자에게 로봇 재활치료 적용 방법에 관한 비료 연구’를 통해 소뇌부위 뇌경색이나 뇌출혈 환자에게 상지재활 로봇치료와 경두개 전기자극을 주었을 때 나타난 상지기능 향상 효과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송원경 국립재활원 재활보조기술연구과 과장은 ‘일상생활 동작 중심의 재활 로봇기술을 이용한 가정기반 재활 로봇장치의 확장’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송과장은 뇌졸중 편마비 장애인이 가정에 활용 가능한 재활 로봇장치를 통해 상지의 등척성 운동을 한 결과 기능이 향상된 데이터를 내 놓았다.

세 번째로 권순철 국립재활원 재활보조기술연구과 연구원은 ‘상지재활로봇을 위한 표면 근전도 연계 보조력 제어기법 연구’에서 능동적 재활훈련을 위해 상호작용하는 힘 피드백을 다각화하기 위해 표면 근전도 신호 특성을 활용한 로봇팔 제어 환경을 구성했다. 권 연구원은 향후 상호작용 힘 제어 전략과 비교연구를 통해 뇌졸중 환자의 상지재활 효과에 대한 임상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네 번째 발표자로 나선 조강석 변리사(특허법인 명인)는 재활 로봇용 구동기와 소프트 웨어러블 로봇 관련 새로운 구조와 제어방식 등에 대한 세계적 동향과 특허출원을 소개했다.

조 변리사는 “국내 재활로봇 관련 연구와 원천기술이 학교, 연구기관에 집중된 상황에서 원천기술의 기업이전을 위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밝히고 “외국 경쟁사의 공격에 대비해 개량기술 및 회피기술에 대한 방어 특허 확보에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섯 번째 발표자 김정엽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기계시스템디자인공학과 교수는 ‘말단장치 형태의 보급형 파워어시스트 보행 재활로봇의 중개연구’에서 인간보행 걸음새 분석을 통해 다양한 탈부착 보조장비를 만들어 내고 의료기기 인증 및 제조한 사례를 발표했다.

제2세션에서는 김완호 국립재활원 부장이 좌장을 맡고 재활 로봇중개연구사업에 대한 소개와 기타 로봇개발 및 성과에 관한 발표가 이어졌다.

▲재활로봇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소한영)
▲재활로봇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소한영)

오후에 진행된 제3세션에서는 나동욱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의 교수가 ‘착용형 외골격로봇의 임상활용(‘Clinical applications of wearable exoskeletal robot: gait training and assistance)’을 주제로 기조발표 했다.

제4세션 재활 로봇중개연구 우수사례 발표 순서에서는 허경무 단국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았다. △뇌 병변 환자에서 상지재활로봇의 임상적 효과 확인을 위한 다기관 임상연구(복수경 충남대학교 교수팀), △신경근 협응 해석 도구 및 뇌졸중 환자의 상지 재활방법 개발의 중개연구(박형순 한국과학기술원 교수팀), △보급형 파워어시스트 재활로봇의 중개연구(김정엽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팀) 등을 발표했다.

▲2019 재활로봇 심포지엄 발표 자료집(소한영)
▲2019 재활로봇 심포지엄 발표 자료집(소한영)

제5세션 의료재활 로봇보급사업 우수사례 발표 순서에서는 김성훈 연세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고, △ 재활로봇 수가화 전략(김대열 서울아산병원 교수팀), △위치감각저하를 호소하는 척수손상환자에서 하지 재활 로봇치료의 효과(유지현 일산백병원 교수팀), △임상에서 모닝워크 사용의 실례(전하라 국민건강보험일산병원 교수팀) 등을 소개했다.

국립재활원 이범석 원장은 “국립재활원은 재활로봇중개연구사업‧의료재활로봇보급사업을 통해 기존의 기술 중심의 연구결과와 임상연구를 접목하여 재활로봇 연구가 결실을 맺고, 이를 통해 재활로봇산업을 활성화하여 장애인 및 노약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