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3쿠션 당구 월드컵 현장

기사입력 2018-12-05 14:43:10기사수정 2018-12-05 14:43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김종억 동년기자)
(김종억 동년기자)

당구가 시니어에게 대세로 자리 잡고 있다. 지난 달 태릉선수촌 승리관에서 열린 2018서울세계3쿠션당구월드컵대회 예선 경기들을 TV를 통해 보고 있었다. 18일은 준결승전과 결승전이 열리는 날이었다. 2시부터 4강 1차전으로 우리나라의 김봉철- 그리스의 폴리포스의 경기가 있었다. 5시에 에디먹스- 야스퍼스의 2차전이 벌어지고 8시에 준결승에서 올라온 에디먹스와 폴리포스의 결승전이 벌어졌다.

▲홍보 부스에서 직접 당구큐대를 잡아보는 김종억 동년기자
▲홍보 부스에서 직접 당구큐대를 잡아보는 김종억 동년기자

현장에 간 보람은 세계 유명 선수들을 직접 만날 수 있었다는 점이다. 세계 랭킹 1위 프레데릭 코드롱 선수는 일행들과 대화 중인데도 기꺼이 사인도 해주고 기념 촬영에도 응해줬다. 필자가 누군가 둘이 같이 사진 찍어줄 사람을 찾으려고 두리번거리자 직접 스마트 폰을 셀프촬영 모드로 바꿔 몇 번이고 찍었다. 팬서비스에도 세계 1위 선수다웠다. 코드롱 선수는 이번 대회에서 초반에 탈락했으나 이렇게 대회장에 나와 자리를 빛냈다. 직접 관전도 하고 팬서비스도 염두에 두고 나왔을 것이다.

우리나라 여자 당구 3쿠션 1위 김보미 선수는 스폰서 부스에서 팬서비스를 하고 있었다. 팬이라고 하자 사진 찍을 때 손가락으로 V자를 그리며 호응해줬다.

▲벨기에 출신 세계 1위 당구선수 프레데릭 코드롱과 강신영 동년기자 (강신영 동년기자)
▲벨기에 출신 세계 1위 당구선수 프레데릭 코드롱과 강신영 동년기자 (강신영 동년기자)

막상 현장에 가보니 해설이 있는 TV로 보는 것만 못했다. 당구대가 너무 멀리 있고 객석도 불편했다. 모니터 화면으로 경기장면을 보여주면 좋았을 것을. 어지간한 당구장에 가도 있는 그런 서비스가 없었다. 스마트 폰으로 현장 중계를 보는 사람은 그래도 좀 나아 보였다. 결과적으로 굳이 현장에서 볼 필요는 없다는 결론을 얻었다.

(김종억 동년기자)
(김종억 동년기자)

서울 중심가에 좋은 공간이 많은데 굳이 멀리 태릉선수촌에서 대회가 벌어지는 것도 이해가 안 되는 일이었다. 가장 가까운 전철역인 화랑대역에서도 버스로 6정거장이 되는 먼 거리였다. 승리관은 공간이 작다. 조별 예선도 겨우 치렀다는 것이다. 이날은 당구대 하나만 중앙에 놔두고 3면을 객석으로 만들었다. 구리, 양구, 청주 대회에서도 경기장에 당구대가 수십 대였다. 그런데 월드컵 대회인데 그 정도 공간이라면 문제가 있는 것이다. 당구가 대한체육회 내에서 스포츠 종목으로 제대로 대우를 못 받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당구용품 회사들의 홍보 부스. 당구대, 큐, 기타 용품들이다.(김종억 동년기자)
▲당구용품 회사들의 홍보 부스. 당구대, 큐, 기타 용품들이다.(김종억 동년기자)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