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축제, 한국민속촌 ‘설원의 사냥꾼’

기사입력 2019-01-04 08:56:39기사수정 2019-01-04 08:56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한국민속촌 겨울축제 시리즈 2탄 '설원의 사냥꾼'(한국민속촌 제공)
▲한국민속촌 겨울축제 시리즈 2탄 '설원의 사냥꾼'(한국민속촌 제공)

한국민속촌이 1월 5일부터 3월 24일까지 겨울축제 시리즈 2탄 ‘설원의 사냥꾼’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축제에서는 조선시대 겨울철 수렵생활을 직접 체험하며 겨울 야외활동의 묘미를 즐길 수 있다.

먼저 빙어잡이 체험장에서는 수조에 있는 빙어를 뜰채로 잡거나, 지곡천이 안전하게 결빙되면 얼음낚시도 진행한다. 직접 잡은 빙어는 그 자리에서 튀겨 먹을 수 있다. 또한, 무료로 썰매를 대여해 빙판 위에서 얼음썰매도 탈 수 있다.

▲한국민속촌에서 얼음썰매를 즐기는 모습(한국민속촌 제공)
▲한국민속촌에서 얼음썰매를 즐기는 모습(한국민속촌 제공)

축제 이름에 걸맞는 ‘사냥꾼 양성소’도 운영한다. 이곳에선 ‘장작패기’를 무료로 체험 가능하다. 주말과 공휴일에는 매사냥 체험지역에서 매사냥 특별시연을 하루 두 차례씩 선보인다. 더불어 ‘시치미(매 식별을 위해 꽁지깃에 달아두던 작은 조각) 만들기’와 선착순 예약을 통해 ‘매사냥 기초훈련’에도 참여할 수 있다.

축제 기간 매일 오후 4시에는 연날리기 대회가 열린다. 참가를 희망하는 관람객은 직접 연을 준비해 오거나 상설체험장에서 직접 연을 만들어 참가할 수 있다. 대회 우승자에게는 소정의 상품을 증정한다.

한편 겨울축제 시리즈 1탄으로 먼저 막을 올린 복고 축제 ‘추억의 그때 그놀이’ 행사도 3월 24일까지 함께 즐길 수 있다. 중·장년층의 향수를 자극하는 추억의 놀이, 먹거리 등 다양한 이벤트가 마련되어있다. 더불어 한국민속촌 자유이용권을 구매하면 한국민속촌 눈썰매장도 이용 가능하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