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을 만나다

기사입력 2019-01-03 08:44:30기사수정 2019-01-03 08:44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변용도 동년기자)
(변용도 동년기자)

외계인(?)을 만났다. 신기하여 조심조심 다가가 카메라 셔터를 눌렀다. LCD 화면에 담긴 형상이 영화 ‘E.T’ 속의 외계인 모습을 닮았다. 아침 산책길에서 만난 일상의 작은 소재에서 한 컷의 사진을 만들어냈다.

사실은 마을 주변을 흐르는 농수로 얼음 위에 쓰러진 갈대 줄기가 얼음에 갇혀 만들어진 모습이다. 으스러진 갈대의 줄기 한둘이 흐르는 물결에 흔들리다 간밤 추위에 꽁꽁 얼어붙어 새로운 형상을 만들었다. 신기한 모습 부분만을 집중하여 화면에 담았다. 자세를 낮추어도 보고 위치를 좌우로 옮기면서 구도를 잡았다. 뒤집어 촬영도 해보았다. "우와~ 이것 봐라! 멋진 형상이잖아. 그래 이렇게 하면 두 눈을 가진 영락없는 외계인 모습이네!" 마음속에 기쁨이 솟아오른다. 발견의 즐거움이다.


노출과 구도를 다시 잡고 셔터를 누르고 또 눌렀다. 재미있는 사진 하나를 만들었다. 카메라로 이야기를 쓰는 나는 상상의 나래를 폈다. 외계인이 간밤에 지상에 내려와 놀이하다가 농수로에 빠져 얼어붙었나 보다. 카메라로 이야기를 쓰는 나는 상상의 나래를 폈다. “외계인의 초상화”라 이름 붙였다. 누구 한 사람 눈여겨보지 않는 일상의 작은 물체에서 새로운 형상 발견하기를 좋아한다. A를 B로 바꾸어보는 생각이다. 세상사 보기 나름이라고 했듯이 사진 소재도 보는 각도에 따라 새로운 작품을 만들 수 있다. 많은 사진작가나 취미로 하는 사람이 사진 촬영의 명소를 찾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로도 나가기 일쑤다. 그런 곳에서 좋은 작품을 얻을 수 있으나 우리의 일상에서도 나름의 좋은 사진을 얻을 수 있다. 어떻게 사물을 보느냐가 중요하다. 꾸준한 훈련으로 그 분야에 우뚝 설 수 있다. 생각하는 마음과 보는 시각에 따라 똑같은 피사체에서 남다른 사진을 만들고 이야기를 카메라로 쓸 수 있다. 사진의 묘미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