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범죄도시’ 진짜 같은 배우 ‘홍기준’의 절박함이 통했다

▲배우 홍기준 <사진 제공 크릭앤리버엔터테인먼트>
▲배우 홍기준 <사진 제공 크릭앤리버엔터테인먼트>

크릭앤리버엔터테인먼트 소속 홍기준이 흥행질주를 달리고 있는 영화‘범죄도시’에서 재조명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범죄도시’의 흥행요소 중 하나는 주연을 맡은 두 배우 못지않은 강렬한 인상을 남긴 조연배우 홍기준이 그 존재감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한국형 형사액션의 진수를 보여줬다고 평가받는 ‘범죄도시’ 영화에서 ‘마석도 형사(마동석역)‘의 오른팔과도 같은 부하형사 ‘박병식’ 역할을 맡은 배우 홍기준은 영화 속에서 마석도 형사와 함께 이수파 대장 장이수를 만나 태연스럽게 라면을 먹는 장면이나, 장첸 패거리와 싸움이 붙은 와중에 업어치기 장면은 강력반 형사 박병식을 연기한다 라기 보다는 실제 형사 홍기준의 모습을 보여줬다.

배우 홍기준은 외부활동과 잠복근무가 많은 형사의 캐릭터를 살리기 위해 수차례 태닝을 하면서까지 실제 형사 그대로의 현실감을 높이는데 노력했다. 살을 까맣게 태워 검게 그을린 피부였지만, 절실함 속에서 탄생한 스크린 속 그의 연기는 어느 때보다 빛나 보였다.

이 영화의 가장 큰 흥행요소와 모티브는 바로 실화를 기반으로 한, 정말 실제 같은 영화라는 것. ‘범죄도시’강윤성 감독은 1000명 이상의 배우들의 오디션을 직접 보면서 해당 배역에 최대한 진짜 같은 배우를 섭외했다. 유명세보다는 연기 내공을 중시했고, 오디션을 보는 배우들의 절실함에 주목했다.

<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