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국제영화제’에 가보니

기사입력 2018-05-11 14:45:10기사수정 2018-05-11 14:45
  • 인쇄하기
    글자 크기 작게
    글자 크기 크게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포스터(전주국제영회제 조직위원회)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포스터(전주국제영회제 조직위원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올해로 19회를 맞이했다. 지역에서 열리는 영화제 중 하나라고만 생각했던 ‘전주국제영화제’가 내 가슴 속에 들어온 건 지난해 전주시가 제작비를 지원한 ‘노무현입니다’라는 다큐멘터리 영화를 보고 난 뒤였다. 전주시는 당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어지러웠던 정국 속에서도 이 영화의 제작을 지원함으로써 영화제가 표방하는 표현과 창작의 자유를 지켜주었다. 덕분에 어떤 간섭과 외압에도 흔들리지 않는 뚝심 있는 영화제로 국내에서 인정을 받았다. 이뿐만 아니라, 지난해에는 미국의 영화전문매체 ‘무비메이커’가 꼽은 세계에서 가장 멋진 25개 영화제 리스트에도 이름을 올렸다.

개막식 날, 영화제가 열리는 전주돔을 찾았다. 버스에서 내려 객리단길을 잠깐 걸었다. 세련되고 멋진 가게들이 전주돔 주변에 가득했다. 어디든 문을 열고 들어가 영화제 뒷얘기를 나누다 보면, 레드카펫을 걸었던 멋진 배우들을 평범한 옷차림을 한 이웃처럼 만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실제 동료 기자들이 배우들과 마주친 곳은 가맥집(가게맥줏집)이었다고 한다.

‘부산국제영화제’에 낭만을 더하는 ‘포장마차촌’이 있다면, ‘전주국제영화제’엔 안주가 놀랍도록 맛있는 ‘가맥집’이 있다. 숙소에서 잠만 자느라 밤새 이런 멋진 일이 일어나는 줄 몰랐던 나는 좀 아쉬웠다.

레드카펫 때문인지 개막식이 열리는 전주돔은 강렬하게 느껴졌다. 상업성을 띤 영화들이 아니기 때문에 이른바 슈퍼스타는 찾아보기 힘들었지만 배우들이 눈앞에서 왔다갔다하는 모습 그 자체가 진풍경이었다. 하얀 전주돔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으며 잔치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었다.

개막식 전 레드카펫 행사가 마련됐다. 영화제에 참가한 배우나 감독, 심사위원 혹은 관계자들이 속속 붉은 카펫 위를 걸었다. 관객들은 영화인이 등장할 때마다 열렬한 박수로 환영했다. 유명 배우들뿐만 아니라 낯선 이름이 불려도 박수는 멈추지 않았다. 개막작 ‘야키니쿠 드래곤’의 주연 배우 김상호 씨가 등장하자 엄청난 환호가 쏟아져 나왔다. 영화인들의 다양한 포즈와 몸짓으로 레드카펫 행사는 50여 분 동안 뜨겁게 이어졌다.

이어 배우 김재원 씨와 채수빈 씨의 사회로 개막식이 진행됐고, 곧바로 개막작 상영에 들어갔다. ‘야키니쿠 드래곤’은 1970년대 간사이공항 근처 마을에서 곱창구이 집을 꾸려나가는 재일교포 가족과 그 주변 인물들이 싸우고 화해하며, 사랑하고 이별하는 이야기다. 재일교포 극작가 정의신 감독이 동명의 연극을 영화화한 작품이라고 한다.

주인공들이 떠들썩하게 싸우고 상처 입고, 다시 사랑하는 과정을 커다란 스크린을 통해 보니 극장에서와는 또 다른 감정이 느껴졌다. 전주돔에선 매일 저녁 7시 야외상영을 한다. 전주돔에서 영화를 관람하는 것은 영화제 기간이 아니면 맛볼 수 없는 색다른 재미다. 특히 데이트를 하는 연인들에게 권하고 싶다.

▲전주에서 한복 체험을 즐기고 있는 학생들의 모습(최은주 동년기자)
▲전주에서 한복 체험을 즐기고 있는 학생들의 모습(최은주 동년기자)

전주에 가면 영화뿐 아니라 전통문화가 가득한 도시에서 전주비빔밥과 콩나물국밥 등 맛있는 음식을 즐기는 것도 좋다. 저녁에는 야시장이나 막걸리골목에서 축제에 취하게 될지도 모르겠다. 운이 맞아떨어진다면 내가 좋아하는 배우를 바로 옆자리에서 만날 수도 있다.

저작권자 ⓒ 브라보마이라이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